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집사부일체’ 고두심, 동생 폭로에 당황…이승기 “성냥팔이 소녀 이후로 가장 슬픈 이야기”
상태바
‘집사부일체’ 고두심, 동생 폭로에 당황…이승기 “성냥팔이 소녀 이후로 가장 슬픈 이야기”
  • 김재현 기자
  • 승인 2018.07.0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뉴스프리존=김재현 기자] SBS ‘집사부일체’ 고두심의 생일 파티 도중 가족들의 폭로가 시작됐다.

7월 1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고두심의 어린 시절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멤버들은 고두심 사부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사부님의 막내동생 집으로 함께 향했다. 그곳에는 사부의 온 가족이 모여있었고, 가족들은 사부를 위해 정성스러운 생일상을 선물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중, 이상윤은 “고두심 사부는 가족들에게 어떤 존재였냐”고 물었다.

이에 고두심 동생들은 “좋은 언니였다”며 얼버무리는가 싶더니 이내 “심부름을 많이 시키긴 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막내 동생이 “한겨울에 맨발로 단팥죽을 사온 적도 있다”고 폭로하자 멤버들은 충격에 빠졌다.

이어 동생이 “심지어 단팥죽을 한 입도 안 주더라”며 서운함을 토로했고, 이승기는 “성냥팔이 소녀 이후로 가장 슬픈 이야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동생들은 봇물 터지듯 폭로전에 열을 올렸다. 고두심은 동생들의 폭로에 당황스러워하며 진땀을 뺐다는 후문. 고두심과 가족들의 화기애애한(?) 폭로전은 7월 1일 오후 6시 25분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