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의원, 화재방지대책이 강화된 건축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상태바
전현희 의원, 화재방지대책이 강화된 건축법 일부개정안 대표발의
  • 강대옥 선임기자
  • 승인 2018.07.0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강대옥 선임기자] 제2의 제천 스포츠센터·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방지를 위한 화재방지 대책의 내용을 담은「건축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3일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을) 했다.

현행법은 화재 발생 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건축물의 경우 내부·외벽에 사용하는 마감 재료를 방화에 지장이 없는 재료로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동 법 시행령에는 방화에 지장이 없는 재료로 하여야 하는 건축물의 대상을‘특정 건축물 또는 건축물의 규모 등’으로만 한정하고 있어 다가구 주택과 의료시설, 거동이 불편한 노인 및 영유아, 학생 등이 상주하는 시설에 대한 실질적인 화재 확산 방지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다.

실제로 지난해 발생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사건의 경우 건물 외장재로 화재에 취약한‘드라이비트’가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스티로폼에 시멘트를 바른 단열 외장재인‘드라이비트’는 불에 취약해 대형 화재 때마다 화를 키우는 원인으로 지목돼왔다. 올해 초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사건 역시 스티로폼 재질의 가연성 내장재가 엄청난 유독가스를 내뿜으며 피해를 키웠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에 내부·외벽의 마감 재료를 방화에 지장이 없는 재료로 하여야 하는 대상에 ▲다가구주택, ▲의료시설, ▲학교시설, ▲노유자 시설을 명시적으로 규정하여, 화재 확산 방지에 기여하려는 것이 이번「건축법 일부개정안」의 주요 골자다.

전현희 의원은“제천 스포츠센터·밀양 화재 참사는 두 번 다시 되풀이되어서는 안 될 비극”이라고 밝히며“이번 건축법 개정안을 통해 화재 취약성이 있는 건물에 대한 화재방지대책이 강화되고, 화재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이 보장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현희 의원이 대표발의한 「건축법 일부개정안」은 안규백, 진선미, 임종성, 김상희, 김병관, 남인순, 안호영, 박주민, 노웅래 의원 등 총 10명의 국회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