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뉴스
박지원 "김경수 지사, 거짓말 하지 않을 사람 인품 믿는다.
  • 김은경 기자
  • 승인 2018.08.09 23:25
  • 수정 2018.08.10 09:34
  • 댓글 0

[뉴스프리존= 김은경 기자] “저는 지금도 김경수 지사가 어떤 거짓말을 하거나 그런 일은 하지 않을 사람으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3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대통령 측근으로서) 내 경험에도 그렇다”며 “내가 DJ에게 일어난 일을 거짓말 하는 것은 안 된다, 그건 대통령 측근이 못되는 것”이라고 예를 들었다.

킹크랩 문제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김경수 지사가 간 것은 사실이지만 시연을 봤다는 것은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1차 조사에서 특검이 성과를 못 내서 다시 부르지만 크게 문제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서는 “칠 수도 있다, 특검이 나름대로 소신을 가지고 얘기했고 성과를 내야 한다”며 “칼을 뽑았으니 오이라도 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드루킹’의 상황에 대해 박 의원은 “나도 구속된 적이 있지만 그 안에 있으면 만감이 교차한다”며 “그래서 자기가 살려고 별 얘기를 다 하는 것”이라고 했다.

킹크랩 문제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김경수 지사가 간 것은 사실이지만 시연을 봤다는 것은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1차 조사에서 특검이 성과를 못 내서 다시 부르지만 크게 문제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서는 “칠 수도 있다, 특검이 나름대로 소신을 가지고 얘기했고 성과를 내야 한다”며 “칼을 뽑았으니 오이라도 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드루킹’의 상황에 대해 박 의원은 “나도 구속된 적이 있지만 그 안에 있으면 만감이 교차한다”며 “그래서 자기가 살려고 별 얘기를 다 하는 것”이라고 했다.

킹크랩 문제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김경수 지사가 간 것은 사실이지만 시연을 봤다는 것은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1차 조사에서 특검이 성과를 못 내서 다시 부르지만 크게 문제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서는 “칠 수도 있다, 특검이 나름대로 소신을 가지고 얘기했고 성과를 내야 한다”며 “칼을 뽑았으니 오이라도 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영장을 치려고 하지만 잘 안될 것”이라며 “입증이 안 된다”고 기각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특검이 이미 여론전으로 몰고 가는 데는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그렇게 막 구속수사하라고 계속 주장하지만 언론이 그렇게 받아쓰지 않을 걸 보면 언론도 잘 알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은경 기자  saint444455@gmail.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