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전라
전북도, 청년 창업농 추가 선정영농 창업 및 농촌 정착 지원
  • 김필수 기자
  • 승인 2018.08.10 17:03
  • 수정 2018.08.10 17:03
  • 댓글 0

[뉴스프리존,전북=김필수 기자] 전라북도는 정부 추경에 따른 청년창업형 후계농업경영인 61명을 추가 선정했으며 지난 4월에 선정한 176명을 포함한 237명에게 영농 창업 및 농촌 정착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처음 도입한 “청년 창업형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정된 237명에게는 본인이름으로 농지·시설 등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경영체를 등록한 후 직접 영농에 종사하는 경우 독립경영 연차별로 월 80∼100만원씩 최대 3년간 영농 정착금을 지원한다.

또한, 영농 창업자금을 개인당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해 농지구입, 농업용 시설설치, 축사부지 구입 등 본인의 사업계획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에 추가 선정된 “청년창업형 후계농업경영인은 지난 6월에 청년농업인의 신청을 받았으며, 272명이 접수하여 4.5대1의 경쟁률 속에 시군 서류평가와 도 면접평가를 거처 최종 61명을 선정했다.

전라북도는 고령화와 인력감소 등 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의 농업농촌 성장동력 확보를 위하여 앞으로도 후계농업경영인을 선정 육성할 계획이다.

 

 

김필수 기자  kps204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