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경남 포토뉴스
추석 앞두고 창녕 영산서 20대 고택 철거 중 사망고택철거하던 미니굴삭기 기사 붕괴 지붕과 벽체 채에 깔려
  • 김 욱 기자
  • 승인 2018.09.19 13:06
  • 수정 2018.09.19 14:45
  • 댓글 0

[누스프리존 창녕=김 욱기자]추석을 5일 앞두고 20대 청년이 고택 철거 작업을 하던 도중 붕괴된 기와 지붕과 벽체에 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해 주위를 숙연케 하고 있다.

경찰이 고택 철거 도중 붕괴된 지붕과 벽체 구조물에 깔려 미니굴삭기 기사가 사망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창녕경찰서는 19일 오전 8시 30분경,창녕군 영산면 동리 작업 현장에서 미니굴삭기로 철거 작업을 하던 A모씨(28세)가 무너져 내린 건물 더미에 깔려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주변 목격자들을 상대로 안전 수칙을 준수했는 지등에 대한 조사를 펼칠 예정이다.

김 욱 기자  assa11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 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