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포토뉴스
신생아 100명 중 6명, 난임 시술로 태어났다
  • 임병용 선임기자
  • 승인 2018.10.12 09:35
  • 수정 2018.10.12 09:35
  • 댓글 0

[뉴스프리존= 임병용 선임기자] 지난해 태어난 신생아 35만7700명 중 2만854명이 정부 지원 난임 시술을 통해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0명 중 6명꼴(5.8%)인것.
보건복지부가 국회 김명연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신생아 중 정부 지원 난임 시술을 통해서 태어난 아이의 비율은 2013년 3.3%에서 지난해 5.8%까지 4년간 1.8배 늘었다.

올해도 난임 시술로 태어난 아이들이 연말이면 2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지난해 10월부터 만 44세 이하인 여성이 인공수정 3회, 체외수정 7회(신선배아 4회·동결배아 3회) 등 총 10회의 난임 시술을 받을 때 건강보험 적용을 해주고 있다.

임병용 선임기자  sam035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병용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