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포토뉴스
[단독] 서울시 - '교통유발금‘ 관리 유명무실, 실효성 높여야정진철 시의원, '백화점, 대형판매시설 등 교통유발금 358억 경감' 지적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8.11.05 22:13
  • 수정 2018.11.06 11:54
  • 댓글 0

▲ 사진제공: 서울시 정진철 시의원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서울시가 백화점, 쇼핑몰, 대형마트 등 대형판매시설에 부과하고 있는 '교통유발금'관리가 유명무실 한것으로 드러났다.

정진철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 6선거구)은 5일 서울시 교통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그동안 시에서 관리해온 교통유발금이 오히려 대형판매시설에 최근 5년간 358억원, 전체 경감액 1.281억원 대비 27.9%를 감면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진철 시의원은 행정사무감사에서 “ 결국 서울시는 교통유발이 가장 심각한 대형판매시설에 대해 강력한 교통수요관리 행정조치를 취한 것이 아니라 자율적인 수요관리라는 명분하에 교통유발금을 과도하게 경감해준  특혜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정진철 시의원은 “현행 도시교통정비촉진법에 따르면 교통유발금은 교통량을 줄이기 위한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경우에만 경감을 해주는데 백화점,쇼핑몰,대형마트 등 대형판매시설을 이용할때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는 일반시민들도 포함시켜 교통혼잡의 원인을 제공하는  대형판매시설에  대해  교통유발금의  과도한 경감 혜택을 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진철시의원은 “교통혼잡 유발시설에 효과성이 의문인 감축프로그램에 따른 과도한 감면도 문제이지만 자치구당 1명 공무원이 관리업무를 맡고 있어 사실상 관리감독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향후 이러한 문제에 대해 서울시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개선을 요구했다.

한편 서울시는 정진철 시의원의 문제점 지적에 대해 내년도 연구용역을 통해서 이러한 문제점을 집중점검하고 내년 10월까지 개선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백화점.쇼핑몰.대형마트 등 대형판매시설 교통유발금 경감 현황>

                                                                                                                                 (단위:백만원)

              연 도

         전체 시설의

          총 경감액

                백화점.쇼핑몰.대형마트 등

                    대형판매시설 경감액

           2013년

           24,462

            7,899

          32.3%

           2014년

          20,349

            5,899

           29.0%

          2015년

          24,013

              5,711

            23.8%

          2016년

          31,353

              7,155

            22.8%

          2017년

           27,943

             9,098

            32.6%

            합계

          128,120

             35,762

             27.9%

  • 자료제공: 서울시의회 정진철 시의원

최문봉 기자  happyhappy6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