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군사령부 해체' 대안…"민·관·군·정 상생협의체 구성하라"
상태바
'1군사령부 해체' 대안…"민·관·군·정 상생협의체 구성하라"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8.11.22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적·사회적 문제…심도 있는 논의 통해 새로운 활로 모색
22일 원주시번영회를 비롯한 지역 시민단체들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군사령부 해체에 따른 지역상권 파괴에 대한 대안점으로 '민·관·군·정 상생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원주=김영준기자] 1군사령부 해체(이전)에 따라 지역상권 파괴에 대한 대안점을 찾으려는 시민단체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2일 원주시번영회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군사령부 해체로 태장동을 비롯한 지역에 거주하는 군장병과 가족, 군무원 등 약 5000여 명이 원주를 떠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지역 상권이 파괴되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에 대한 대안점으로 '민·관·군·정 상생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민·관·군·정 상생협의체'를 통해 군 당국으로부터 1군사령부 해체와 관련 세부사항과 내용을 알 수 있고 이로 인한 경제적·사회적 문제를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새로운 활로를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원건상 원주시번영회장은 "이러한 협의체 구성을 위해서는 원주 시민과 시·시의회, 국회의원 등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원주시장, 시의장, 국회의원이 국방장관에게 건의한 역사성 깊은 1군사령부에 군 역사박물관과 기념관 건립에 동의한다"면서 이와 함께 "지역상권 파괴에 대한 대안점도 제시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한국 최초 4성 장군인 백선엽 장군을 초대 사령관으로 한 1군사령부는 1954년 5월 강원도 원주에서 정식 발족했다. 이후 미국의 단계적 철수에 대비해 중부 및 동부 전선을 총괄하는 4개 군단, 16개 사단을 지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