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과 북 - ‘남북철도 북측구간 공동조사 합의’
상태바
남과 북 - ‘남북철도 북측구간 공동조사 합의’
오는 30일부터 18일간 북한 철도따라 2,600km 구간 공동조사 실시키로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8.11.28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국토교통부

[뉴스프리존  = 최문봉 기자] 국토교통부(김현미 장관)는 오는 11월 30일부터 남과 북이 총 18일간 북한 철도를 따라 약 2,600km를 이동하며 남북철도 북측구간 현지 공동조사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의선은 개성~신의주 구간을 11월 30일부터 12월 5일까지 6일간(약 400km), 동해선은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12월 8일부터 12월 17일까지 10일간(약 800km)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현지 공동조사를 위해 운행되는 우리측 철도차량은 기관차를 포함한 7량이 서울역에서 06시 30분 출발하여 08시경 도라산역에 도착할 예정이다. 

남북철도 공동조사는 도라산역에서 간단한 환송행사를 진행한 이후 08시 30분경 도라산역을 출발하여 09시경 북측 판문역에 도착, 우리측 기관차는 분리·귀환하고 북한 기관차를 우리측 철도차량 6량과 연결하여 16일의 북측 구간 조사를 진행한다. 

이번 환송행사에는 조명균 통일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등을 비롯하여 여·야 국회의원 등의 참석할 예정인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관기관에서는 오영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이 함께 한다고 밝혔다.

한편 조사 열차는 우선 경의선 조사를 위해 개성에서 출발하여 신의주까지 조사하고 평양으로 내려와서 평라선을 이용하여 원산으로 이동하며 이후 원산에서 안변으로 내려와서 우리측 동해선 조사단을 싣고 두만강까지 조사한 후에 원산으로 내려와서 다시 평라선을 이용하여 평양에 도착, 개성에서 우리측 기관차에 연결하여 서울역으로 귀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