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재인 대통령 - ' 체코 바비쉬 총리와 양국발전 방안 심도있게 협의! '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 ' 체코 바비쉬 총리와 양국발전 방안 심도있게 협의! '
  • 최문봉 기자
  • 승인 2018.11.29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체코 바비쉬 총리와 양국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협의하고 있는 모습사진/ 청와대

[뉴스프리존,청와대=최문봉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 참석차 체코를 경유 방문해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와 회담을 갖고, 한-체코 관계 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심도있게 협의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바비쉬 체코 총리와 1990년 수교 이래 양국관계가 제반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해 온 것을 평가하고, 2015년 수립된 한-체코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내실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한편 체코의 원전건설 사업과 관련, 향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체코 정부가 향후 원전건설을 추진할 경우 우수한 기술력과 운영․관리 경험을 보유한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현재 24기의 원전을 운영 중에 있고, 지난 40년간 원전을 운영하면서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었다”며 “바라카 원전의 경우도 사막이라는 특수한 환경에서도 비용 추가 없이 공기를 완벽하게 맞췄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바비쉬 총리는 “예정보다 지연되고 있는 다른 나라의 원전건설 사례들을 잘 알고 있고, 우리도 준비가 아직 마무리되지 못했다”면서도 “UAE 바라카 원전사업의 성공 사례를 잘 알고 있으며, 한국의 원전 안전성에 관한 기술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국 정상은 또 AI 등 첨단산업 분야 및 체코의 리튬 광산 개발 사업과 관련해서도 한국 기업의 참여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EU 철강세이프가드와 관련, 한국이 수출하는 철강 제품이 대부분 자동차, 가전 등 EU 내 한국 기업이 투자한 공장에 공급되어 현지 생산 증대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만큼 EU 세이프가드 조치에서 제외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끝으로 청와대는 이번 바비쉬 총리와의 회담과 관련해  한-체코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키고,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에 대한 체코 측의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