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의 흉통 원인 모를땐?
상태바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의 흉통 원인 모를땐?
  • 이민기
  • 승인 2016.04.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박성지 교수팀, 세계 최초 원인규명


사진/삼성서울병원은 순환기내과 박성지 교수

[뉴스프리존=이민기 기자]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가 관상동맥이 막히지 않았는데도 흉통을 호소하는 원인이 좌심실 비대로 인한 모세혈관 기능저하 때문이라는 것이 국내 연구진의 의해 세계 최초로 밝혀졌다.

삼성서울병원은 순환기내과 박성지 교수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를 최근 심장학 분야 최고 권위지인 미국심장학회지 최근호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우선 관상동맥조영술에서 관상동맥 폐쇄가 확인되지 않은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 중 흉통이 있는 경우(43명)와 없는 경우(41명)로 나눠 아데노신을 투여한 뒤 심장부하 MRI검사를 실시했다. 심장 MRI를 찍어 확인한 검사 결과에서 흉통이 나타난 중증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의 경우 증상이 없는 환자보다 심근관류예비력이 현저하게 낮아져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심근관류예비력이란 운동 등 격렬한 활동을 할 때 심장이 더 많은 일을 해야 하는 데 이때 심장근육에 피를 공급하는 능력을 말한다. 심근관류예비력이 저하될 경우 심장도 제 역할을 하기 힘들다. 심근관류예비력이 저하된 것은 관상동맥 자체는 막히지 않았지만, 관상동맥의 모세혈관이 제 기능을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이것이 흉통의 직접적 원인이다.

관상동맥모세혈관의 기능저하는 좌심실이 비대해져 있었기 때문으로 확인됐다. 심장MRI 검사에서도 흉통이 있는 환자의 좌심실질량지수가 현저히 높았다.(109.08 g/㎡ vs 93.72 g/㎡)

두 그룹간에 연령대나 성별을 비롯해 다른 임상적 특성들이 통계학적으로 차이가 없다는 점에서 좌심실질량지수가 증가할수록 심근관류예비력이 저하되고 그 결과 흉통이 발생하게 된다는 것이다.

박성지 교수는 “대동맥판막협착증 환자에서 수술여부를 결정하는데 증상의 유무가 매우 중요한 결정인자”라면서, “환자의 증상이 모호할 때 판단하기 힘든데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심근관류예비력을 확인해 수술 예측인자로 사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