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종합
[맥스FC] 2019년 넘버링 5회, 퍼스트리그 3회 계획 발표...'퀄리티와 집중도 높인다'
  • 성종현 기자
  • 승인 2019.02.01 10:42
  • 수정 2019.02.01 10:48
  • 댓글 0

▲MAX FC

[뉴스프리존=성종현 기자]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가 올해 총 5회 넘버링 대회를 개최하고 신인 입식 파이터 등용문, ‘퍼스트 리그’를 3회 진행하는 2019년 계획을 발표했다.

2019년 첫 대회는 3월 15일 서울 구로동 테크노마트에서 열리는 MAX FC 17회로, 2개 타이틀전, 65kg 도전자 결정 결승전이 예정되어 있다.

또한 메인 경기인 ‘맥스 리그’ 경기가 기존 7~8경기에서 5경기로 줄어들며, 컨텐더리그에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맥스 FC 이재훈 총감독은 “지금 까지 무대가 적었던 국내 입식격투기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많은 경기를 치렀다. 올해부터 ‘맥스 리그’는 국내외 탑 클레스 선수들로 구성할 예정이다. 경기 횟수를 줄여 퀄리티와 집중도를 높일 생각이다. 이로서 팬들은 수준 높은 경기를 보게 될 것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슈퍼 미들급 챔피언 황호명, 여성 밴텀급 챔피언 박성희 등이 MAX FC에 입성해 챔피언까지 올랐던 신인 입식격투가의 등용문 ‘퍼스트 리그’를 3회 개최한다.

또한 신인왕전은 15전 이하의 맥스, 컨텐더리그를 경험하지 않은 선수 가운데 각 체급당 1명의 우승자를 선발하는 토너먼트로 새롭게 기획했다.

이 총감독은 “입식격투기 신인들이 프로 무대에 입성할 기회를 주기 위해 퍼스트리그를 기획했다. 그 가운데 체급별 최고 선수를 선발하기 위해 만든 것이 신인왕전이다. 프로 입식격투가를 꿈꾸는 이들이 많이 도전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MAX FC 17 in Seoul 경기는 오는 3월 15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개최된다.

성종현 기자  sung095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