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경남
남해군 화천 고향의 강,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
  • 정병기 기자
  • 승인 2019.02.12 16:26
  • 수정 2019.02.12 16:26
  • 댓글 0

트래킹 장소로 떠오르고 있는 화천 고향의 강.ⓒ남해군

[뉴스프리존,남해=정병기 기자]경남 남해군이 지난해 10월 준공된 ‘화천 고향의 강 조성사업’ 내 친수공원에 설치한 주민편의시설 및 조경시설이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화천은 삼동면 내산저수지에서 동천마을로 흐르는 지방하천으로 작년 8월 5.4㎞에 이르는 제방·호안공사 및 교량설치를 완료했으며, 현재는 화천 고향의 강을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부대시설 및 친수공간 조성에 역점을 두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하천을 단순히 물이 흐르는 생태공간이 아닌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이 자연에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자연과 더불어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주말을 반납하고 국내 유명 관광지를 벤치마킹하는 등 색다른 아이디어 탐색에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 주민들도 “시골마을에 한강 고수부지 같은 명소가 생겨 정말 좋고, 지역에 온 관광객들이 섬에도 이런 멋진 계곡과 산책로가 있어 아이들과 함께 힐링이 된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전하면서, 향후 화천 고향의 강이 인근 관광지와 더불어 남해를 대표할 수 있는 지역명소로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화천 고향의 강은 주민들과 관광객의 쾌적하고 편안한 휴식공간을 위해 친수공원 5개소 35,000㎡를 조성했으며, 연결교량 4개소와 주차장을 설치해 방문객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통행과 트래킹에 최적화된 장소로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정병기 기자  jbkjbk2002@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병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