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원래 제 머리 못 깎아"..‘요청 있으면 정계복귀’ 해석?
상태바
유시민 "원래 제 머리 못 깎아"..‘요청 있으면 정계복귀’ 해석?
  • 안데레사 기자
  • 승인 2019.05.1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안데레사 기자] 총선이 1년도 안 남은 상황 노무현서거 10주기 행사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8일 거듭된 정계복귀 요청에 “원래 자기 머리는 못 깎는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 문화제’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딱 부러지는 분이 왜 자기 앞길은 명확하게 결정 못 하느냐”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겸한 토크콘서트의 사회는 김어준씨가 맡았다.

사진: 토크콘서트 김어준 사회로 유시민 이사장과 양정철 전 사무총장이 출연해 ‘노무현 대통령과 민주주의를 말하다’를 주제로 토론을 펼첬다. ⓒ뉴스프리존 db자료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유 이사장이 여운을 남긴것. 양 원장은 “유 이사장이 노무현 정부에서 복지부장관을 했다. 그때가 47살이었는데 소년 급제를 한 것이다. 벼슬을 했으면 그에 걸맞은 헌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유 이사장은 관련 질문을 묘하게 빠져나갔다. 김어준씨가 “본인이 낫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낫나”라고 묻자 “못 알아들은 거로 할게요”라며 답을 피했다. 양 원장은 “유 이사장과 조 수석이 같이 가세를 해서 열심히 경쟁하면, 국민이 보기에 다음 대선이 얼마나 안심이 되겠나. 사람이 세상일이 자기 뜻대로 안 된다”고 하자 유 이사장은 “하고 싶은 건 뜻대로 안 되는데 안 하고 싶은 건 뜻대로 된다”고 웃어 보였다.

유 이사장은 거듭 손사래를 치면서도 장장익선 과거 참여정부 5년 만에 정권교체가 되어 안타까움을 표시하면서, 현 정부 5년 “ 장장익선(長長益善·길면 길수록 더욱 좋다)"이라고도 했다. 양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된 뒤 정치권을 떠났던 이유에 대해 “그게 문 대통령에게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이 정치하는 동안 지금은 희석됐지만, 워낙 오랫동안 친노-비노, 친문-반문 패권주의 프레임에 시달려서 그 프레임을 깨기 위해서라도 상징적인 누군가의 결심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2년 만에 여의도로 복귀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이나 당으로서는 돌아오는 총선이 굉장히 중요한데 뭐라도 보탬이 돼야 한다고 생각해서 불쏘시개로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다른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겉으로는 강하지만, 속으로 굉장히 여리고 섬세하다. 문 대통령은 겉으로는 섬세하고 여린 분 같지만 속은 강하고 단단한 분으로 스타일이 많이 다르다”며 “다만 세상을 보는 눈, 태도, 따뜻함과 뜨거움을 똑같은 거 같고, 그것 때문에 (서로) 가까우셨던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광화문에서 문화공연축제 토크콘서트 이후에도 유 이사장은 23일 봉하마을에서 故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이 열리는데, 이번 주 정치권에도 관련 행사는 물론, 크고 작은 언급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