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김덕권의 덕화만발
분심초려
  • 김덕권 (원불교문인회장)
  • 승인 2019.05.20 07:54
  • 수정 2019.06.10 16:05
  • 댓글 0

분심초려
분심초려(忿心焦慮)라는 말이 있습니다. 마음속에 분하고 억울한 마음이 치솟아 오르고 초조하고 불안한 생각으로 마음이 안정되지 못하여 온갖 근심 걱정을 다 하는 것으로 번민망상(煩悶妄想)과 같은 뜻입니다.

이와 비슷한 말로 화병(火病)이 있지요. 억울한 마음을 삭이지 못하여 통증, 답답함, 불면 등의 신체적 문제로 나타나는 증세를 통틀어 이르는 말입니다. 미국정신의학협회에서 한국의 문화에 관련된 특유한 질환으로 이를 ‘Hwa-Byung(화병)’이라는 한국식 표기로 등재한 적이 있을 정도로 세계적으로 한국에만 유일한 정신 증상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최근에 고령층에 화가 많을수록 만성질환이 증가한다는 캐나다 ‘컨커디어대’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반면에 분노와 비슷한 효과를 줄 것으로 예상됐던 슬픔은 염증(厭症)과 만성질환 위험과 관련이 없었다고 합니다. 이 연구에 참여한 ‘메간 발로우’ 교수는 “부정적인 감정이 항상 나쁜 것은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슬픔은 대개 극복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한 체념에서 느끼게 되어 육체적⦁정신적 쇠약 등 문제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분노 또한 노화(老化) 극복 등, 삶의 목표를 추구하기 위한 동기 유발로 작용할 수 있는 감정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 80세 이상 노인층에서는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쳐 문제가 되는 것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분노(忿怒)는 마음속에 분하고 억울한 마음이 치솟아 오르고 초조하고 불안한 생각으로 마음이 안정되지 못하여 온갖 근심 걱정을 다하는 것입니다. 원불교의《대산종법사법문집》제 5의 ‘무심결(無心訣)’에서 육조(六祖) 혜능(慧能)의 ‘절사절려절대대(絶思絶慮絶對待)’라는 구절을 인용하여, “생각도 끊고, 염려도 끊고, 상대도 기대도 끊어야 한다.

사람이 생각과 염려가 많고 보면, 그 생각 생각이 이리저리 흩어져서 정신을 집중할 수가 없다. 걱정하지 않아야 할 일을 걱정하고, 생각하지 않아야 할 일을 생각하게 된다. 분심초려로 번뇌 망상을 끄리다 보며 실신자(失神者)와 정신이상자가 되기 쉽다. 늘 정신을 모으고 하나로 만드는 공부를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분노를 누르는 방법으로 아주 좋은 것이 좌선(坐禪)입니다. 좌선을 하면 몸에 있어서 화기(火氣)를 내리고 수기(水氣)를 오르게 하여야 마음도 평순해집니다. 그래서 좌선은 수승화강(水昇火降)을 좌선의 중요한 목적으로 삼는 것입니다.

우리가 나이가 들수록 좌선을 생활화하여 화기를 내려야 합니다. 그러니까 우리 몸에 ‘물이 오르면 살고, 화가 오르면 죽는다.’는 심정으로 좌선에 정진해야 합니다. 준비가 없는 사람은 늘 아쉽습니다. 아쉬우니까 근심이 있고 고통스럽습니다. 그런데 준비를 해놓은 사람은 그렇지 않습니다. 고통이 없지요.

제가 오래 전 혼자 티베트, 네팔, 인도로 한 달간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꼭 가고 싶은 부탄은 비자가 나오지 않아 뜻을 이루지 못했지요. 이 부탄에는 없는 것 네 가지가 있다고 합니다.

첫째. 노숙자와 거지와 고아가 없습니다.

노숙자나 고아나 거지가 없는 이유는 부탄공동체가 불행해진 이웃을 버려두지 않기 때문입니다. 고통 받는 사람이 있으면 그냥 놓아두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서든 도와줍니다. 그래서 이웃을 버려두지 않기 때문에 노숙자가 없고 고아가 없고 거지가 없답니다.

둘째, 정신질환자와 우울증환자가의 거의 없습니다.

우리는 잘 살면 잘 살수록 정신질환자와 우울증환자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부탄은 없다는 것입니다. 왜 없을까요? 욕심을 안 내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욕심을 많이 냅니다. 욕심을 부리다가 뜻대로 안 되니까 우울증이 오는 것입니다. 그런데 부탄 사람은 분수에 편안하게 지내기 때문에 우울증환자와 정신질환자가 거의 없다는 것이지요.

셋째, 자살자와 범죄자가 거의 없습니다.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자살자가 1등이라고 합니다. 사람 목숨을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경시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황금만능주의가 너무 팽만하다보니까 고통스럽고 힘들어 하지요. 그러니까 죽으면 고통스럽지 않겠지 하고 가버리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부탄이라는 나라는 자살자가 없고, 범죄자가 없답니다.

그 이유는 이생의 삶이 끝나면 내세(來世)로 이어진다고 믿기 때문이지요. 윤회(輪廻)를 믿는 사람이 자살을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리고 이 사람들은 남을 해치면서까지 이익을 챙기려들지 않습니다. 인과의 이치를 확실히 믿고 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현재 부탄의 죄수가 불과 16명이랍니다.

넷째, 공무원들의 부정부패가 거의 없습니다.

이 나라 공무원들이 인과를 믿고 공짜로 무엇을 바라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인과에는 공짜가 없다는 진리를 알기 때문이지요. 받으면 언젠가는 갚아야 합니다. 부탁을 받으면 언젠가는 내가 또 들어줘야 한다는 진리를 철저히 믿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네팔 사람들은 이 네 가지가 없어서 행복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들은 단순하게 삽니다. 그리고 작은 것에 만족합니다. 오히려 큰 것이 부끄럽게 여기지요. 또한 화내지 않고 웃으면서 살아갑니다. 사람들 얼굴에 늘 웃음이 띄어져 있습니다. 또 천천히 느리게 사는 것입니다.

우리도 행복하게 살려면 고통스럽지 않아야 합니다. 며칠 전에는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라는 사람이 화를 못 참고 골프채와 소주병으로 아내를 때려 살해했다고 하네요. 영생을 고통스럽지 않고 행복하게 사는 비결을 부탄사람들처럼 ‘분심초려’에서 벗어나는 것입니다.

요즘 세상이 참으로 시끄럽습니다. 조금씩 양보하면 해결될 것도 같은데 그게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우리 좌선 법으로 분심초려에서 벗어나 유유자적하며 살아가면 어떨 까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5월 20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권 (원불교문인회장)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