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2/22 20시 기준

한국 확진자 433

한국 퇴원자 18

중국 확진자 77,922

중국 사망자 2,36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백년해로의 비결
상태바
백년해로의 비결
  • 김덕권
  • 승인 2019.08.01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년해로의 비결

지금 미국에서는 중장년 커플들이 ‘따로 함께 살기’가 유행이라 합니다. 우리는 이를 ‘부부각산(夫婦各産)’이라고 부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부부 간에도 서로 간섭 안 해서 더욱 행복하다고 하니 참으로 세상은 요지경(瑤池鏡) 속 같네요.

지금 한국의 현안 중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일본의 경제침략’을 제외 해 놓고는 아마 인구문제가라 할 것입니다. 통계청이 지난 7월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해 4월 출생아 수는 26,100명, 사망자는 23,900명이고 혼인은 2만 건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혼 건수가 9,500건에 이른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이제는 결혼이 문제가 아니라 이혼이 문제인 셈이지요. 결혼생활의 지속 아니면 이혼이었던 구조에서 선진국 형 부부생활의 비결이 필요한 때가 된 것 같습니다.

못된 풍속이긴 하지만 이걸 일본에서는 ‘졸혼(卒婚)’이라고 합니다. 졸혼은 ‘황혼이혼(黃昏離婚)’의 대안으로 결혼 생활을 졸업한다는 뜻입니다. 이혼하지 않은 부부가 서로 간섭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일을 말함이지요. 특히 서양에서는 ‘따로 함께 산다.’는 뜻에서 ‘LAT(Living Apart Together)’가 유행입니다.

7월28일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결혼하지 않은 중⦁장년 커플이, 같은 상황의 젊은 커플보다 더 안정적으로 관계를 유지하는 경향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 비결 중 하나로 LAT 생활 방식을 꼽았습니다. 미국 인구학회가 작년 위스콘신 주의 50세 이상 인구 77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가 결혼하지 않았지만 교제 중인 파트너가 있다고 합니다.

이 비혼(非婚) 교제 족 중, 39%가 LAT의 생활 방식을 고수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교제 상대가 있는 사람 중, 단순히 데이트만 하는 커플(31%)이나 동거하는 커플(30%)보다 더 많았습니다. 어쨌든 ‘부부각산’이 졸혼이나 황혼이혼 보다는 났다는 것이지요.

졸혼은 ‘혼인(婚姻)을 졸업(卒)한다’는 뜻으로 부부가 서로를 간섭하지 않고 각자 자유롭게 사는 생활방식을 말합니다. 부부가 이혼하지 않은 상태로 자신의 삶을 즐기는 결혼 형태를 말함이지요. 이 말은 2004년 일본 작가 스기야마 유미코가『졸혼을 권함(卒婚のススメ)』이라는 책을 내면서 알려졌다고 합니다.

졸혼은 혼인 관계를 유지한다는 점에서 황혼이혼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황혼이혼은 1990년대 초반에 생긴 신조어로 오랜 기간 결혼생활을 유지한 50대 이상의 부부가 이혼하는 것을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결혼 생활에 만성적인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자녀의 대학 진학이나 독립 등을 계기로 발생합니다.

그러나 졸혼 상태의 부부는 혼인 관계를 지속하면서도 각자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 다릅니다. 별거하는 부부도 있으나 대개 정기적으로 만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지요. 부부 사이에 불화로 인해 헤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그동안 자녀를 키우면서 누리지 못한 자신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졸혼은 혼인이라는 틀을 깨지 않고도 자유롭게 생활한다는 점에서 황혼이혼과 다릅니다. 그래서 자녀들이 독립한 후 결혼의 부담감에서 벗어나기 위해 졸혼을 선택하는 부부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졸혼 현상은 늘어난 기대수명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평균수명의 증가로 과거보다 결혼 기간이 길어지면서 일정 기간을 자신에게 투자하려는 사람이 늘었다는 분석이지요.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인의 기대수명은 1970년 61.93세에서 2014년 82.40세로 44년간 20년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참으로 문제입니다. 그 기나 긴 세월을 사랑하며 함께 살아도 모자랄 판에 졸혼이나 황혼이온이 무어라는 말인지요?

불교의《삼세인과경(三世因果經)》에서 말하는 부부간은 7천겁의 인연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항상 부부간의 인연이라도, 선연(善緣)만은 아니고 악연(惡緣)일 수도 있는 것입니다. 그럼 부부간이라도 상생의 선연으로 여생을 행복하게 사는 ‘백년해로의 비결(秘訣)’은 없을까요?

첫째, 선연 부부간 영원히 잘 사는 비결입니다.

① 서로 오래 갈수록 공경 심을 놓지 말 것이요

② 서로 가까운 두 사이부터 신용을 잃지 말 것이요

③ 서로 근검하여 자력을 세워 놓을 것입니다.

이 세 가지 신조(信條)만 잘 지켜 나가면 평생에 잘 사는 길이 열리는 것입니다.

둘째, 악연부부의 무심비결입니다.

「한 교도가 부부간에 불화하여 내생에는 또 다시 인연 있는 사이가 되지 아니하리라 하며 늘 그 남편을 미워하거늘, 소태산 부처님 말씀하시기를 “그 남편과 다시 인연을 맺지 아니하려면 미워하는 마음도 사랑하는 마음도 다 두지 말고 오직 무심(無心)으로 대하라.”」고 하신 것입니다.

셋째, 부부각산의 비결입니다.

앞으로 오는 세상에는 남녀 간의 사랑보다는 책임을 우선 강조하게 됩니다. 남녀에게 교육 기회를 균등하게 주고, 의무와 책임도 같이 지게하며, 지위와 권리도 같이 주어서 피차에 의뢰심을 철폐시키는 것입니다. 그리고 자력을 양성하여 여자는 남자가 아니라도 살만 하고, 남자는 여자가 아니라도 살만한 힘을 얻도록 하는 ‘부부 각산 생활’이 필요한 것입니다.

부부가 각자 직장을 갖고, 독립된 생활 형태를 가지며, 문패도 따로 달고, 자녀 교육도 양육비를 똑같이 부담하며, 탁아소가 설립되어 아이를 키워주고 보살펴 주어 여성들의 사회 활동에 전혀 지장을 주지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여성들이 가사 노동에서 해방되는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이 ‘백년해로의 비결’이요! 이 비결을 잘 지켜야 인구도 늘어나고, 졸혼이나 황혼이혼의 비극을 없이하고 완전하고 안정된 가정을 이룰 수 있지 않을 까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8월 1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