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강원도 "내설악 단풍 풍경"
상태바
강원도 "내설악 단풍 풍경"
설악의 단풍이 대청봉 정상에서부터 물들기 시작
  • 주두옥 기자
  • 승인 2019.09.28 14: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풍이 막 내려 온 내설악의 용아장성
단풍이 막 내려 온 내설악의 용아장성/ⓒ주두옥 기자

 [뉴스프리존=주두옥 기자]  27일 설악산 소청에서 대청봉 정상(1,707m)은 이미 붉은 색상 물이 들기 시작해 곧 단풍 시즌이 다가왔음을 알린다.

외설악의 비룡폭포와 구절초
외설악의 비룡폭포와 구절초/ⓒ주두옥 기자

내설악의 희운각대피소에서 소청봉 오르는 가파른 길섶은 이미 짙은 색상의 온갖 단풍들로 물들기 시작했다. 단풍 속으로 바라보이는 공룡능선의 범봉, 나한봉, 쳔불동계곡의 기기묘묘한 바위산들이 설악산이 유네스코자연유산으로 등재되어야한다는 목소리들이 나올 법한 천하의 명산임을 증명하듯 하다

소청대피소에서 내려다 본 용정암 주변
소청대피소에서 내려다 본 봉정암 주변/ⓒ주두옥 기자

그러나 내설악 단풍이 바위산들을 돋보이게 옷을 입히는 만산홍엽의 절정이 되려면 10월 둘째 주말쯤 보는 것이 4계절로 설악의 변화 모습을 담는 풍경사진작가 김수인씨(창원시 56세) 의 설명이다.

공룡능선의 나한봉
공룡능선의 나한봉/ⓒ주두옥 기자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 시점인 9월 말경 등산코스로는 주로 설악동, 백담사계곡, 오색계곡 등에서 오르는데 산행시간과 등산의 난이도는 목적지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겠으나 기본이 6시간은 족히 잡아야 하니 사전 충분한 운동량을 길러야 몸에 무리가 오지 않는다.

희운각대피소에서 소청봉 오르는 가파른 길섶의 단풍
희운각대피소에서 소청봉 오르는 가파른 길섶의 단풍/ⓒ주두옥 기자

등산객과 불교 신도들이 가장 많이 선호하는 코스는 인제군 용대리의 백담사에서 계곡의 등산코스로 산행길 따라 흐르는 물과 폭포를 감상하다 보면 봉정암과 대청봉을 향하는 6시간의 산행은 고단함보다 자연이 주는 고마움을 한껏 즐기는 완만한 코스이다.

공룡능선의 나한봉
공룡능선의 범봉/ⓒ주두옥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영희 2020-01-17 21:54:22
사진이 너무 멋진 기사입니다. 가지 않아도 설악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감동의 사진입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