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416생명안전공원 2022년 건립 앞두고 있는 안산시
상태바
416생명안전공원 2022년 건립 앞두고 있는 안산시
화랑유원지 내 추모공원건립 반대 더 거센 직면 맞아... 일부 시민단체 단식농성으로 수년 째 골머리
  • 김현무 기자
  • 승인 2019.11.0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랑지킴이 시민행동의 정창옥 대표가 안산시청 정문 앞에서 '세월호 납골당 결사반대' 깃발을 흔들고 있다./ⓒ김현무 기자
화랑지킴이 시민행동의 정창옥 대표가 안산시청 정문 앞에서 '세월호 납골당 결사반대' 깃발을 흔들고 있다./ⓒ김현무 기자

[뉴스프리존,안산=김현무 기자]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5년 반이 지나는 가운데 피해가 컸던 안산시는 여전히 반목과 대립의 흔적이 남아 있는 상태다.

가장 큰 쟁점인 세월호 추모공원 건립이 '416생명안전공원'이라는 명칭으로 오는 2022년 완공예정이다.

정부는 단원구 초지동 화랑유원지남측땅 2만 3천평방미터의 부지-국가시설비 공시지가 84억 원-를 확보해 추모시설과 명품공원으로 구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달 국무조정실 '416세월호참사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 추모위원회'는 추모기념관, 추모공원, 시민편의시설을 갖추는 추모시설과 치유 회복시설, 문화공연, 복합체육시설의 명품공원을 최종 심의.의결처리 했다.

이런 추모공원 건립 발표에 지난 해 윤화섭 안산시장 취임 첫 날부터 농성을 벌이고 있는 추모공원건립 반대단체인 '화랑지킴이시민행동'은 지난 6일 안산시청 앞에서 단식 및 농성을 통해 건립 백지화가 될 때까지 반대운동을 하겠다고 해 시와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세월호추모공원 반대를 외치고 있는 화랑지킴이 시민행동 관계자들./ⓒ김현무 기자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추모공원 반대를 외치고 있는 화랑지킴이 시민행동 관계자들./ⓒ김현무 기자

안산시청 앞에서 농성하고 있는 화랑지킴이 시민행동 관계자는 "안산시장은 416 유가족의 말에 끌려 다니는 시장이다. 한 시의 책임을 지고 있는 시장이 장소 결정권이 없냐? 면담을 요청해도 한 번도 대화를 하지 않고 있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416단체와 민노총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조종하고 있다. 국민의 세금을 이렇게 써서는 안 된다. 어떤 유가족들은 5년이 지난 지금 자식의 이름이 거론되기 싫어 한다"라며 "하늘공원에도 101명이 안치되어 있고 4곳의 부지가 있는데...."라며 화랑유원지 내 추모공원 건립의 반대를 분명히 했다.

또한, 화랑지킴이 시민행동은 추모시설이 화랑유원지에 들어오면 안된다는 당위성을 들어 '장사법'을 언급했다.

이에 세월호참사 수습지원단 추모시설지원 관계자는 "특별법 39조 특례조항이 장사법보다 상위에 있는 법"이라며 문제 없음과 함께 추모시설비 495억 원에서 시비 84억 원도 화랑유원지가 시유지로 되어 있어 실질적으로 국비와 도비가 전체적으로 지원된다고 설명했다.

계속되는 추모시설 건립반대가 더욱 치열해 지는 양상이 전개되는 가운데 추모공원 건립 역시 가까이 다가오고 있어 그 끝이 어떤 결정이 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