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의겸 '총선 불출마'.. "이제는 멈춰 설 시간"
상태바
김의겸 '총선 불출마'.. "이제는 멈춰 설 시간"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2.0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김원규 기자] 부동산 투기 논란을 빚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총선 불출마 선언을 3일 했다.

김의겸 전 대변인은 마지막 자격심사가 예정된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총선 압승해 문재인 정부 뒷받침해주길"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군산 경제 발전을 위해 일해보고 싶었습니다. 쓰임새를 인정받고자 제 나름 할 수 있는 일을 다해보았습니다. 때론 몸부림도 쳐봤습니다"라며 "하지만 이제는 멈춰 설 시간이 된 듯합니다.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 전 대변인은 그러면서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신 군산 시민 여러분들,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한없이 고맙습니다.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민주당이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부를 든든하게 뒷받침해주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김 전대변인은 전날까지만 해도 고향인 전북 군산에서 선거운동을 하면서 페이스북 등을 통해 총선 출마 의지를 강하게 밝혔으나, 최근 당의 지지율 급락을 우려한 이해찬 지도부가 '공천 불가' 방침을 고수하자 결국 백기를 든 모양새다.

이와관련 와대 대변인 출신에 대한 김 전대변인의 총선 불출마로,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70여명의 청와대 출신들의 향후 행보에도 제동이 걸리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한편, 이해찬 지도부는 최근 예비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과정에 노무현, 문재인 등 전현직 대통령의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종전 선거때보다 3배에 달하는 청와대 출신들의 무더기 출마에 보이지 않는 제동을 걸고 있다. 출마를 하더라도 공천만 받으면 당선이 거의 확실시되는 호남 등 안전지대가 아닌 수도권 격전지 등에 나설 것을 주문하는 것으로 알려져, 청와대 출신들을 곤혹케 하고 있다.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군산 경제 발전을 위해 일해보고 싶었습니다. 쓰임새를 인정받고자 제 나름 할 수 있는 일을 다해보았습니다. 때론 몸부림도 쳐봤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멈춰 설 시간이 된 듯합니다.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

그동안 저를 지지해주신 군산 시민 여러분들,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리고 한없이 고맙습니다.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민주당이 총선에서 압승해 문재인 정부를 든든하게 뒷받침해주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2월3일 김의겸 올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