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지방의료원 3곳 코로나19 전담 병원 지정
상태바
전북도, 지방의료원 3곳 코로나19 전담 병원 지정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0.02.23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 확산 대비 확진자 치료 병상 활용
군산의료원 113병실과 남원의료원 130병실, 진안군의료원 20실 등 총 263병실 확보

 

전북도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비해 군산의료원과 남원의료원의 전체 병실을 지역의 집단 확진자 치료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전광훈 기자
전북도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비해 군산의료원과 남원의료원의 전체 병실을 지역의 집단 확진자 치료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전광훈 기자

[뉴스프리존,전북=전광훈 기자] 전북도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비해 군산의료원과 남원의료원,진안군의료원을 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전체 병실을 확진자 치료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특정 지역의 환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긴급하게 지방의료원 병상 확보를 마련할 것을 주문해 전격적으로 이뤄지게 됐다.

도는 군산의료원 113병실과 남원의료원 130병실, 진안군의료원 20실 등 263병실 전체를 코로나19 전담 병실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지방의료원에서 치료 중인 환자들을 인근 의료기관으로 안전하게 옮기는 게 관건으로 보고, 의료원별 병동(혹은 병동 내 층) 단위로 구분해 단계적이고 체계적으로 옮긴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의료원별 코로나19 대응 TF를 구성해 의료기관 내 병상 비움과 관리, 진행 상황 보고 등을 담당하게 하고, 의료급여 대상 환자는 해당 지자체 책임 하에 인근 의료기관으로 이송토록 해 오는 24일까지 전체 병상의 50%를, 26일(수)까지 70%를, 28(금)까지 100% 병실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도는 또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된 의료기관이 그로 인해 손실이 발생한 경우 적절히 손실을 보상할 계획이다. 의료인들이 코로나19 진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가능한 모든 방법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도민들의 불편과 불안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