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6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284

한국 퇴원자 6,598

중국 확진자 81,708

중국 사망자 3,331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승원 광명시장, 종교행사와 집회 중지 당부
상태바
박승원 광명시장, 종교행사와 집회 중지 당부
“피해 기업 실질적 지원 적극 검토, 힘내서 코로나 위기 극복하자”
  • 김병민 기자
  • 승인 2020.02.28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지난 27일 종교지도자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광명시청
광명시는 지난 27일 종교지도자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광명시청

[뉴스프리존,광명=김병민 기자] “지난 26일 광명시에 첫 확진자가 나온 상황에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장기적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계와의 긴밀한 협조가 더욱 절실해졌습니다(박승원 광명시장).”

광명시에 코로나19 첫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튿날인 27일 박승원 광명시장은 종교지도자, 광명시시민안전대책본부, 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감염증 발생현황을 공유하고 코로나 19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광명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천주교, 불교, 개신교 등 3대 종교 7명의 종교 지도자들과 가진 간담회에 참석한 박 시장은 “법회나 예배를 최소화하는 하는 등 종교계의 적극적인 예방활동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강문종 광산교회 목사는 “종교계 지도자들 역시 정부의 정책과 광명시의 방침에 적극 공감하고 있으며, 모든 행사들을 간소화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 시장은 중회의실에서 광명시시민안전대책본부와 회의를 갖고 광명시 확진자 발생상황을 안내하고, 감염증 예방을 위한 각 기관별 협조와 예방행동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지역 내 감염 전파와 확산 차단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므로 각자 속해 있는 현장에서 감염증에 적극 대응해 주시고 좋은 의견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