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4/01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9,887

한국 퇴원자 5,567

중국 확진자 81,554

중국 사망자 3,312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지리산자락이 노란색 산수유꽃으로 물들다.
상태바
지리산자락이 노란색 산수유꽃으로 물들다.
- 구례온천지구인 반곡마을 산수유꽃 장관-
  • 주두옥 기자
  • 승인 2020.03.20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수유핀 개울가 작은 폭포
20일 구례온천지구 반곡마을 개울가 작은 폭포 인근에 핀 산수유꽃/ⓒ주두옥 기자

[뉴스프리존=주두옥 기자] 온 마을이 산수유꽃으로 덮여 노란 세상을 연출하는 반곡 마을 온천지구를 20일 찾았다. 신종코로나로 발길이 뜸해진 관광지는 그 이유를 아는 듯 모르는 듯 아무 관계도 없는 듯이 제대로 꽃을 피워 냈다.

산동면 일대는 전국 산수유 열매의 73%를 생산하는 곳이라 열매가 한약재의 여러 방면에 효능이 입증되어 생산 농가 소득원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산수유로 뒤덮인 반곡마을은 지리산 중턱에 위치하여 평지보다는 가파른 언덕이고 온통 바위덩이다. 이곳에 빈틈없이 심어진 산수유는 농가의 주 소득원이다. 꽃이 노랗게 무리지어 피는 봄은 상춘객을 불러들여 주민과 상가에 도음이 되니 귀한 대접으로 자리매김한 수종(樹種)이 되었다.

간간이 이곳을 찾은 가족단위의 관광객들
20일 구례온천지구인 반곡마을간간이 이곳을 찾은 가족단위의 관광객들/ⓒ주두옥 기자

산수유관광지 답게 마을입구에서부터 가로수는 산수유로 꽃길을 조성했다. 도로 양쪽으로 노란 색상으로 꽃을 피우니 봄바람이라도 살랑살랑 불어주면 꽃가지가 흔들거려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극한 환영을 하듯 하다.

지리산 자락의 냇가
지리산 자락의 냇가/ⓒ주두옥 기자

온통 돌과 바위뿐인 동네는 흙이 귀한 척박한 땅이다. 그러나 이런 토양이 물빠짐이 좋아 산수유 수확에 적격이라 농민들은 바위틈새에도 돌담 마을 길, 바위, 냇가에 나무를 심어 수확량을 늘렸다. 이렇게 심어진 나무들이 오늘날 상춘객을 불러들이는 원인이 되었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고풍스런 나무의 특성들이 지리산 자락의 한 폭 그림이 되었다. 3월 중순인데도 만개한 꽃들이 아직 시들지 않고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날씨에 지리산봉우리마다 흰 눈이 덮이니 노란 색상의 산수유가 더욱 짙은 색상으로 다가온다. 겨울과 봄이 서로 조화를 이루는 절경이 연촐된다.

산수유 가로수
산수유꽃 핀 가로수/ⓒ주두옥 기자
산수유가 핀 마을
산수유가 핀 마을 풍경/ⓒ주두옥 기자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