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로나19 완치후 재확진 총 51명....“재활성화에 무게”
상태바
코로나19 완치후 재확진 총 51명....“재활성화에 무게”
- 6일, 정은경 본부장 브리핑서 “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 역학조사 진행 예정”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4.0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정은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 사진 질병관리본부ⓒ 뉴스프리존
정은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코로나19가 완치돼 격리에서 해제된 후 재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총 51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돼 정부 당국이 파악에 나섰다.

방역당국은 이 같은 사례가 다수 발생한 대구·경북 지역에 역학조사팀을 보내 역학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격리해제 후에 재양성으로 확인된 총 50여건에 대한 사례에 대해 파악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경북 봉화군 소재 푸른요양원에서는 확진자 격리해제 후에 시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가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가 7명 보고됐으며 대구에서도 재확진된 사례가 18건이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정 본부장은 " 현재 역학조사팀이 현지에 내려가 재양성으로 확인된 사례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역학조사팀은 재확진자에 대한 검체검사를 통해 바이러스를 분리배양해 전염력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또 혈액검사 등을 시행해 재감염·재활성화 여부를 확인하고, 이 같은 과정에 미치는 요인을 분석할 예정이다.

정 본부장은 "정확한 결과는 종합적인 검사 후에 밝히겠다"며 "현재는 격리 해제되고 굉장히 짧은 기간에 다시 양성이 확인됐기 때문에 재감염보다는 재활성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핫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