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스트레이트’ 임은정, ‘검사 성범죄’ 은폐 의혹 ‘단독 인터뷰’을 보니..
상태바
‘스트레이트’ 임은정, ‘검사 성범죄’ 은폐 의혹 ‘단독 인터뷰’을 보니..
  • 이명수 기자
  • 승인 2020.04.1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이명수 기자]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13일, ‘검사 성범죄’ 은폐 의혹을 다뤘다. 검찰 내부에서 검찰의 문제점을 가장 앞장서 비판해 온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검사를 단독으로 만났다.

사진: 스트레이트 갈무리

85회에서는 ‘은폐된 성폭력, 임 검사는 거침이 없었다. 자신들의 내부 성폭력을 감췄던 검찰, 그러고도 여전히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검찰이, 이른바 ‘N번방’ 사건의 엄정 수사를 얘기할 자격이 있냐고 말했다.

사진: 스트레이트 갈무리

또한, 제 식구 감싸는 검찰’ 편을 다루고, ‘검찰 개혁’에 대한 임 검사의 이야기도 이어젔다. 검사 성폭력 은폐 의혹에 면죄부를 준 최근 검찰의 불기소 결정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재정신청을 통해서라도 검찰의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진: 스트레이트 갈무리

이날 방송에는 지난 2015년 5월,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서 잘 나가던 엘리트 부장 검사와 명문가 집안의 귀족 검사가 잇따라 사표를 냈다. 성 추문에 연루됐을 것이란 소문이 자자했지만, 소문은 소문일 뿐이었다고 전했다.

사진: 스트레이트 갈무리

그리고 스트레이트는 임 검사는 8년전, 내부 게시판을 통해 검찰 내 잘못된 관행에 반기를 들기 시작하고 재판정 문까지 잠그고 무죄 구형을 한 이후 검찰 내부에서 겪어야 했던 고충. 그럼에도 조금씩 느껴지는 희망의 모습도 담담히 전했다.

사진: 스트레이트 갈무리

‘스트레이트’에서는 단독으로 만나 2시간여 동안 나눈 20년 차 검사의 초임 시절 이야기부터, 임 검사는 검찰에 대한 자신의 거침없는 쓴소리가 대다수 정의로운 검사들에까지 피해를 미치는 걸 우려했다. 검찰에 대한 애정을 담은 비판을 부탁했다.

사진: 스트레이트 갈무리

임 검사는 또, ‘스트레이트’에서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가 ‘스트레이트’ 방송 이후 기소되는 것을 보면서 본인의 고발 건도 기소해주지 않을까 하는 조그만 기대를 품었다는 이야기도 전했다.

사진: 스트레이트 갈무리

스트레이트는 그러면서 검찰 성폭력 은폐 의혹과 함께 지난 2018년 1월,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의 폭로가 있었다. 서 검사는 은폐됐던 검찰 내 성폭력 사건들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고, 남부지검 두 검사의 성폭력 사건도 함께였다. 대검찰청은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 조사단’을 꾸려 조사에 착수했고, 진상 조사 과정에서 2015년 사건 발생 당시 대검 감찰본부가 이미 진상 조사를 진행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임 검사는 또 당시 진상 조사를 벌이고도 사건을 덮은 검찰 수뇌부와 감찰 담당자들을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죄로 고발했다. 지난 3월 말, 이 고발 사건의 처리 결과가 나왔으나 결론은 ‘불기소’였다. 스트레이트는 이 ‘불기소 결정서’를 단독 입수해 검찰의 불기소 이유를 하나하나 따져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