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부겸, "태영호·지성호 국가적 화를 부를 수 있는 안보상 심각한 위해 가해..정보위·국방위 안 돼"
상태바
김부겸, "태영호·지성호 국가적 화를 부를 수 있는 안보상 심각한 위해 가해..정보위·국방위 안 돼"
  • 이명수 기자
  • 승인 2020.05.04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이명수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망설 등을 제기한 탈북민 출신 미래통합당 태영호,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을 향해 21대 국회 국방위원회나 정보위원회에는 절대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총선중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의원
총선중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의원

김 의원은 이날 오전 SNS(페이스북)을 통해 건강 이상설·사망설을 질타, "여러분은 이번 일로 자발적 제척 대상임을 스스로 입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당선인을 향해 21대 국회 국방위원회나 정보위원회에는 절대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두 분이 '이제 국회의원이 되었으니, 내 말에 무게감이 더 실리겠구나'하는 생각에 빠져 뭐든지 더 많이, 더 빨리 발언하려 욕심내지 않았나 싶다"며 "오히려 그 반대로 하셔야 한다. 내 말에 무게가 실리는 게 아니라 국회의원이란 직무에 실리는 무게를 먼저 의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두 사람은 이번 일로 제척 대상임을 스스로 입증했다며, "북한의 최고지도자 신변에 이상이 생기면 우리 군대나 정부의 대비 태세가 어떻게 바뀌는지 두 분도 대충은 아실 것"이라며 "세 치 혀를 농할 가벼운 일이 아니다. 여러분의 허언에 넘어갈 정도로 허술한 대한민국은 아니지만 자칫 국가적 화를 부를 수 있는 안보상 심각한 위해를 여러분은 가했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또, 다시는 자신의 바람을 허위 정보와 섞어 사실인 양 언론에 퍼뜨리지 말기 바란다며, "첫 등원 날 두 분이 낭독할 국회의원 선서문에 비추어볼 때, 두 분은 이미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해쳤고, '국가이익을 우선으로' 하지도 않았다"며 "자중해야 한다. 다시는 자신의 바람을 허위 정보와 섞어 사실인 양 언론에 퍼뜨리지도 마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