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문]문 대통령 “원격수업 시스템ㆍ정보통신 인프라 발전시키겠다”
상태바
[전문]문 대통령 “원격수업 시스템ㆍ정보통신 인프라 발전시키겠다”
  • 윤재식 기자
  • 승인 2020.05.15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에서 열린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에서 열린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원격수업 시스템과 정보통신 인프라를 발전시킬 것임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발표한 ‘스승의날 메시지’에서 “지금의 위기를 극복한 후에도 감염병 상황은 또다시 발생할 수 있다”며 “원격수업 시스템과 정보통신 인프라를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 모든 학교가 에듀테크를 활용한 원격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선생님들의 정보통신 기술 활용역량을 강화하고, 행정업무 부담을 더는 방안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스승의날 메시지 전문>

스승에 대한 고마움은 뒤늦게 찾아오기도 합니다. 우리는 삶의 중요한 순간 스승의 말 한 마디를 떠올리며 선택의 발걸음을 내딛습니다. 스승과 함께 준비한 미래가 나의 오늘이 되고 내일이 됩니다. 그래서 스승은 학교를 떠나서도 영원한 스승입니다.

“스승과 제자는 가르치고 배우면서 함께 성장한다”는 ‘교학상장’은 우리의 오랜 지혜와 경험입니다. 오늘 세계가 경탄하는 우리의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은 모두 가르치며 배우며 미래를 열어온, 이 땅의 모든 스승과 제자들이 함께 이룬 성취입니다.

제자들과의 만남이 연기된 가운데 ‘스승의 날’을 맞았습니다. “얘들아 조금만 기다려. 곧 만날 수 있어”라며 제자들을 응원하고, 그리움을 달래온 스승들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코로나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선생님들은 온라인 개학이라는 낯선 미래에 먼저 도착해 아이들을 맞이할 준비를 했습니다. 교실과 급식실을 비롯해 학교 구석구석 방역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대본과 장비, 촬영가지 두세 배 품이 드는 원격수업을 준비하며 새로운 배움의 여정으로 제자들을 이끌었습니다.

샘물처럼 자신이 채운 것을 제자들에게 나눠주는 선생님들은 아이들과 부모님뿐 아니라 코로나에 맞서고 있는 국민 모두에게 용기가 되었습니다.

정부도 최선을 다해 선생님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겠습니다. 지금의 위기를 극복한 후에도 감염병 상황은 또다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원격수업 시스템과 정보통신 인프라를 발전시키겠습니다. 전국 모든 학교가 에듀테크를 활용한 원격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선생님들의 정보통신기술 활용역량을 강화하고, 행정업무 부담을 더는 방안도 적극 모색하겠습니다.

학교는 우리의 미래가 태어나는 곳입니다. 제자들과 만남을 준비하고 계실 이 땅의 모든 스승들을 존경합니다. 전국 학교 곳곳, 맑은 햇살과 깨끗한 공기 속에 제자들과 함께 대화와 웃음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