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해찬 "'위안부 운동' 30년 활동 정쟁에 희생·악용될 수 없어.."
상태바
이해찬 "'위안부 운동' 30년 활동 정쟁에 희생·악용될 수 없어.."
김해영 "당 차원 신속 조사해야.. 윤미향, 책임있는 입장 표명해야"
나신하 "이용수 할머니, 오래 마셔온 샘물이 맘에 안 든다며 독 풀고 떠나는 격"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5.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일제 강점기 피해를 증언하는 등 30년 동안 해온 활동이 악의적 폄훼와 악용의 대상이 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과 그가 활동한 정의기억연대의 부정 회계 의혹 등과 관련해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하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한다.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7일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과 그가 활동한 정의기억연대의 부정 회계 의혹 등과 관련해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하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한다.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최근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 등으로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분노를 연이어 쏟아내면서 여론이 악화되고, 일본 극우세력 등이 '위안부 운동'을 폄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당대표로서 직접 입장을 밝힌 것으로 분석된다.

이 대표는 27일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의기억연대가 30년 동안 활동하며 잘못이나 부족함이 있을 수 있지만, 본질과 관계없는 사사로운 일이 과장 보도되는 경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일본 언론에서 왜곡보도를 많이 하고 있다며 잘못된 건 고치고 책임져야 하지만 사실에 기반을 둬야지 신상털기에 굴복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삶을 증언하고 여기까지 해온 30여년의 활동이 정쟁의 구실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 우파들의 악용 대상이 될 수 없다"라며 "활동하면서 잘못도 있고 부족함도 있을 수 있다. 또 허술한 점도 있을지 모른다. 운동 방식과 공과에 대한 여러 의견도 있을 수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지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선 안되는 일"이라며 "관계 당국은 최대 신속 사실 확인해주고 국민 여러분도 신중하게 시시비비 지켜보고 판단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지난 30년간 정의연의 성과와 회계 처리 의혹은 분리해서 살펴봐야 한다"라며 "윤미향 당선인의 여러 의혹에 대한 신속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 당에서도 마냥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라고 했다.

한편 전날 윤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를 겨냥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보고, 도쿄 특파원 출신의 나신하 KBS 기자는 26일 페이스북으로 “오랫동안 마셔온 샘물이 맘에 안 든다며 독 풀고 떠나는 격”이라는 소감을 피력했다.

그는 “문제가 있으면 고쳐 쓸 일이지, 내 맘에 안 드니 모두 파괴하고 내 맘대로 새로 만들자고 하면 그게 요술방망이처럼 뚝딱 하고 될 일인가?"라고 묻고는 "비유하자면, 오랫동안 마셔온 샘물이 원래 몹쓸 물이었다면서 갑자기 침 뱉고 독 풀고 떠나는 격이다, 수질검사는 아직 하지도 않았는데"라고 했다.

아울러 “진보고 보수고 신문이고 방송이고, 구순 노인의 울분을 중계보도하느라 여념이 없다”라며 “하지만 저의야 어떻든 최소한 그 내용의 진위와 주장의 타당성은 짚어줘야 할 것 아니냐”라고 따졌 물었다.

나신하 KBS기자 페이스북 캡쳐
나신하 KBS기자 페이스북 캡쳐

그는 “정대협이 일본의 사죄를 막았다는 논지, 일본인들이 잘 알지 못해서 사과하지 않는다는 논지, 일본 후세 교육으로 문제를 풀자는 주장은 진실을 배반하는 주장"이라고 규정했다.

나 기자는 “아베와 극우집권세력이 역사를 잘 몰라서 사과를 거부한 것인가? 한국에 역사교육관 세우면 그렇잖아도 역사왜곡 교육을 해온 일본학교들이 기다렸다는 듯, 일제히 학생들을 보내줄까?”라고 되물었다.

또 “백번 양보해서 회계의혹은 내부자로서 제기할 수 있지만, 자신 제치고 금배지 단 것에 분개할 순 있지만, 수십년 함께 한 단체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부정하고 저주하는 것엔 아연실색했다”라고 비판했다.

나 기자는 “정의연의 와해를 가장 고대하는 게 사과하지 않는 가해자 일본임을 모를 리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회견문을 아무리 살펴봐도 일본극우세력의 주장과 궤를 함께 해야 할 만큼 원한이 사무칠 까닭을 찾지 못했다”라고 의구심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