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고교생 사망 둘러싸고 경찰, 무면허 피하려사고VS 유족, 경찰과잉.. 공방
상태바
고교생 사망 둘러싸고 경찰, 무면허 피하려사고VS 유족, 경찰과잉.. 공방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0.06.2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원규 기자] 20일,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한것과 관련하여 단속한 경찰과 유족으 공방이 뜨겁다. 음주단속을 피해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나던 고등학생의 사고사를 둘러싸고 경찰과 유족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사고로 인하여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8시 30분께 경남 거창군 위천면 한 도로에서 스쿠터를 타고 가던 A(19)군은 경찰의 음주단속을 목격했다.

그러나 A군은 그 자리에서 반대편 차선으로 유턴해 달아났고 이 모습을 본 경찰은 A군을 곧장 추격하기 시작했다. 이 지점으로 부터 약 1.3㎞ 달아난 A군은 앞서가던 트럭을 추월한 뒤 자신의 차선으로 들어오는 과정에서 방범용 폐쇄회로(CC)TV 기둥에 부딪힌 뒤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사고로 인하여 병원으로 옮겨진 상태에서 치료받던 A군은 사고 발생 5일만인 지난 7일 끝내 숨졌다.

경찰 단속을 피하려던 A군이 무면허로 단속될까 두려워 도주한 것으로 추정한것으로 본것과 관련 경찰 관계자는 "음주단속 중 이런 일이 발생해 안타깝다"며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확인했으나 경찰관이 무리하게 단속한 부분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유족 입장의 A군 부모는 경찰의 과잉 단속 및 무리한 추격과 부적절한 현장 조치로 아들이 사망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