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추천 전당원 투표로 '결정'
상태바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추천 전당원 투표로 '결정'
이낙연 "후보자 공천 통해 시민의 심판 받는게 책임있는 공당 도리라 판단"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29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공천 여부를 전 당원 투표로 결정키로 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않는 것만이 책임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게 책임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판단했다"며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후보 추천 길을 열 수 있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헌 제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면 "당헌에 따르면 두 곳 보궐선거에 민주당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후 결단은 전당원 투표 결과에 따라 진행하겠으며 우리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궐 선거를 낼지 당원에게 여쭙게 된 데 대해서도 송구스럽다"며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