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무성, 안철수, 윤석열 신당 만드나?
상태바
김무성, 안철수, 윤석열 신당 만드나?
국당에 토사구팽된 안철수의 애처러운 몸짓!
  • 유영안 (논설위원)
  • 승인 2020.11.0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당 깨기 전문가’로 알려진 안철수(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김무성이 주관하는 마포포럼에 가서 이대로는 안 되니 신당을 창당해야 한다는 식으로 말해 또 다시 제3지대론을 꺼냈다.

그동안 국민의힘(국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칭찬일변으로 가다 자당 대선 후보들의 지지율이 안 오르자 윤 총장을 비판하는 틈새를 찾아 안 대표가 사실상 자신을 받아달라고 애걸하는 모양새다.

국당 일부가 안 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지만 꽤가 많은 안 대표는 거기에 가서 자신이 경선에서 이긴다는 보장이 없자 꼼수를 부려 신당 창당을 거론한 것 같다.

안철수의 신당 창당은 필자가 예언한 바 있다. 김무성, 안철수가 손잡고 국당 일부가 탈당해 참여하고 거기에다 윤 총장까지 합쳐지면 제법 큰 덩어리가 될 수 있다. 하지만 김종인의 속내를 모르니 안철수로선 안달이 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하지만 안 대표의 바람대로 김무성, 윤석열, 안철수가 뭉쳐 신당을 창당한다고 해도 국당이 이에 협조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다. 헌정 사상 제3세력이 집권한 예가 없고, 김무성과 안철수를 새로운 세력으로 인식할 국민도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윤 총장이 최근 노골적으로 정부 기관을 압수수색한 것을 보면 어서 빨리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을 경질해주길 바라고 있는 것 같다. 그래야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화려하게 정치계에 입문하고 자신의 몸값을 키울 수 있기 때문이다.

다시 안 대표에게로 돌아가보자. 주지하다시피 안철수는 소위 ‘당 깨기 전문가’로 가는 곳마다 당이 분열되어 측근들마저 모두 떠나고 지난 총선 땐 지역구에 후보도 내지 못했다. 비례대표만 달랑 3명 당선시켜 명맥을 유지하고 있지만 국민들 사이에선 안철수는 이미 접은 카드로 그가 무슨 언행을 하든 관심이 없다.

서울시장에 안 나가고 대선에 직행할 거라는 말을 자주했던 안 대표가 최근 마음이 변해 국당이 자신을 영입해주면 서울시장에도 나갈 수 있다는 발언을 하고 있지만 김종인은 “그 사람 속을 모른다”고 잘라 말했다.

정치인 중 안 대표처럼 미래가 예측 불가능한 사람도 드물 것이다. 정치는 미래가 어느 정도 전망되고 그래야 믿음이 형성되는데 안 대표는 언제나 오리무중이다. 현안에 대해 한 번도 확실하게 답한 적이 없고 이리저리 계산된 발언만 늘어놓는다.

안 대표는 입만 열면 혁신 운운하지만 정작 혁신되어할 사람은 바로 자신이란 걸 모르고 있다. 안 대표의 비극은 바로 거기에 있다. 아직도 자신이 새정치할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착각하고 사는 것이다. 하지만 어느 국민이 안 대표를 새정치의 대명사로 인식하고 있을까?

안 대표의 머릿속에는 오직 반문재인밖에 없다. 또한 자기가 아니면 안 된다는 우월의식에 젖어 사는 사람이다. 자신은 이명박 정부 때 이렇다할 논문 하나 없이 카이스트 교수, 서울대융합대학원장, 아내까지 서울대 의대 교수를 해놓고 조국 장관에겐 공정 운운하니 국민들이 웃는 것이다.

원컨대 안 대표는 신당을 창당해 보수 표를 갉아먹어 주길 바란다. 또 서울시장에도 출마해 주길 바란다. 그래야 국민들의 시선이 어디에 있는지 알고 비로소 기업으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몽니정치, 당 깨기 정치로는 할 게 없다. 계륵 신세가 되어 김칫국이나 마시는 모습이 안타까워서 하는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