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코로나19 현황] 전날에 537명 신규확진, 누적 6만9천651명…소폭 증가해 500명대로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현황] 전날에 537명 신규확진, 누적 6만9천651명…소폭 증가해 500명대로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01.12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12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를 나타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관련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0시를 기준하여 신규 확진자가 537명 늘어 누적 6만9천651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51명)보다 86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8∼10일 사흘 연속 600명대를 유지한 뒤 전날 400명대 중반까지 떨어졌으나 이날 다시 소폭 늘어나며 500명대로 올라섰다. 이날 신규 확진자 537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08명, 해외유입이 29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5명 늘어 누적 1천165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7%다.

무엇보다도 이날을 기준으로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이번 3차 대유행은 정점을 지나 억제 국면으로 돌아선 양상이다. 이달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27명→820명→657명→1천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4명→451명→537명을 기록해 이틀을 제외하면 모두 1천명 아래를 유지했다. 최근 1주일만 보면 800명대가 2번, 600명대가 3번, 500명대와 400명대가 각 1번이다.

이날 이 모습은 수도권을 포함 전 지역을 집계로 시도별로 보면 서울과 경기 각 163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총 346명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55명, 부산 21명, 대구 17명, 충북 16명, 전북 11명, 경북 8명, 광주·대전·울산·강원 각 7명, 전남·제주 각 2명, 충남·세종 각 1명이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총 162명이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정부는 또 다른 플랫폼의 백신을 추가 도입하는 노력을 해왔고, 최근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며 "구체적 내용은 계약 확정 후 국민께 소상히 보고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집단면역 형성에 충분한 5천600만명분의 백신을 계약했고 다음 달 접종을 시작하기 위해 총력을 다해 준비중이지만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