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등 5개 부처 장관 개각
상태바
문 대통령,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 등 5개 부처 장관 개각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4.16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부 노형욱,산자부 문승욱,과기부 임혜숙,노동부 안경덕,해수부 박준영 장관 내정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과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해 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 단행했다.

신임 국무총리로 내정된 김부겸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전망이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국회의원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역임했고 특히 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되는 등 대구·경북(TK) 지역에서 활약하며당내에서는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꼽힌다.

청와대 유영민 비서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부겸 후보자는 통합형 정치인"이라며 "코로나 극복, 부동산 적폐 청산, 민생 안정 등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해결해 나갈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개각에서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국토부 장관,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산자부 장관,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과기부 장관,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노동부 장관, 박준영 현 차관이해수부 장관에 각각 발탁됐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개각에서 관료 및 전문가를 대거 발탁했다. 임기말 정책의 연속성을 이어감으로써 주요 국정과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