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도쿄올림픽] 김제덕-안산, 양궁 혼성 단체전 금메달...‘한국 첫 金’
상태바
[도쿄올림픽] 김제덕-안산, 양궁 혼성 단체전 금메달...‘한국 첫 金’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7.2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덕, 안산 ⓒ연합뉴스
김제덕, 안산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양궁 대표팀의 김제덕(17·경북일고)과 안산(20·광주여대)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 단체 결승전에서 승리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6강에서 방글라데시(6-0), 8강에서 인도(6-2), 4강에서 멕시코(5-1)를 이기고 올라온 김제덕과 안산은 결승전에서 네덜란드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5-3(35-38 37-36 36-33 39-39)으로 이겼다.

김제덕과 안산은 처음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올림픽 역사상 첫 혼성단체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양궁 대표팀 선수 중 가장 어린 김제덕과 안산은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첫번째 메달리스트가 됐다.

한편, 개인전과 단체전에 출전하는 김제덕과 안산은 올림픽 최초 양궁 3관왕에 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