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민주당, 윤희숙 의원 사퇴 비호하나?" 돌직구
상태바
김두관 “민주당, 윤희숙 의원 사퇴 비호하나?" 돌직구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8.31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4.7재보궐선거 참패 잊었나?"...."당 지도부 ‘좌고우면’하면 안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김두관 의원(사진=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김두관 의원(사진=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민주당은 지난 4·7재보궐선거 참패를 벌써 잊어버렸나"라고 직격탄을 날리며 "민주당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윤희숙 의원 사퇴를 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31일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에서 윤희숙 의원 사퇴안 처리를 미루는 것은 윤희숙 의원을 비호하고 망국병인 부동산투기를 부추기는 한심한 짓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집 한 채 없이 해마다 이삿짐을 싸는 국민에겐 절망과 좌절을, 부동산 투기꾼들에게는 환희와 승리를 선물하는 범죄행위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은 2주택자이면서도 임차인이라며 국회 본회의 발언에서 뻔뻔하게 거짓말을 했고, 부친의 불법적인 부동산투기가 드러나자 적반하장으로 성질을 내며 아무도 요구하지 않은 사퇴를 하겠다고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여야는 모두 윤희숙 사퇴안 처리를 미루면서 윤희숙의 협박에 ‘고양이 앞의 생쥐’ 신세가 되어가고 있다”며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은 부동산투기혐의자일 뿐인 윤희숙을 ‘시대의 영웅’으로까지 미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김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국민의힘은 원래 그렇다 치고 왜 민주당까지 윤희숙의 협박에 안절부절못하는 겁니까? 더불어민주당이 윤희숙 사퇴 안을 처리하면 불리한 게 뭐가 있습니까?”라면서 “우리 민주당에도 부동산투기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동료 국회의원들이 있다. 하지만 저는 민주당 국회의원을 믿는다. 민주당 국회의원과 윤희숙 의원은 차원이 다르다”며 윤 의원의 사퇴 처리를 촉구했다.

또  김 의원은 “단순한 농지법 위반과 수십 억대 부동산 기획 투기를 똑같은 기준으로 처리할 수는 없다”며 “만약 윤희숙 수준의 투기 혐의가 드러난다면 의원직 사퇴뿐만 아니라 더 엄중한 조치도 해야 하는 것이 지금 우리의 위치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사퇴안 처리 대신 탈당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과연 옳은 주장입니까? 탈당만 하고 의원직 유지하고 4년 임기 채우도록 해야 하나요?”라며 “망국적인 부동산투기를 해 놓고 거짓말과 협박을 일삼고 나라를 어지럽히는 저런 망나니를 두고만 봐야 합니까? 사퇴안, 즉시 처리해야 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후보 부동산검증도 당장 시작해야 한다. 야당 유력주자들도 동의했다”며 “송영길 대표와 이준석 대표가 만나 결단을 내리고 방법을 의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KDI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다른 목소리가 나오는 것 같다. 예타를 담당하는 KDI에 잘못 보여 지역구 사업에 차질을 빚을까 걱정하는 겁니까? 돌팔이 처방은 더 큰 부패를 부른다”고 지적하면서 “민주당은 결단해야 한다. 또 내로남불 소리를 들어가며 대선에 처참히 참패할 것인지, 윤희숙 사퇴안을 과감하게 처리하고 KDI를 수술해 국민의 박수를 받을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벌써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추억을 잊지는 않았을 것이다”라며 “선택은 우리의 몫이고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당 지도부는 ‘좌고우면’ 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