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의당, 윤희숙 사퇴 불발에 "민주당·국민의힘 당론 밝혀라"
상태바
정의당, 윤희숙 사퇴 불발에 "민주당·국민의힘 당론 밝혀라"
"내로남불 정쟁 갈수록 점입가경…비겁하다 못해 한심하기 짝이 없어"
"부동산 투기의혹 의원에 대한 엄정 징계 약속부터 철저히 이행하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8.3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은 31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사퇴 안건이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은 것과 관련, "더불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윤 의원 사퇴안 처리에 대한 당론을 분명하게 밝혀야 하며,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자당 소속 의원에 대한 엄정 징계 약속부터 철저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윤희숙 의원 사퇴'에 대한 내로남불 정쟁이 갈수록 점입가경"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수석 대변인은 "오늘 국회 본회의가 열렸지만 윤 의원 사퇴안은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국회법 절차대로 본회의에 상정하고 가결 처리하면 될 일을 서로 자기 당에 불똥이 튈까봐 눈치보며 뒤로 미룬 채 서로 손가락질 하는 모양새는 비겁하다 못해 한심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보통 시민들 눈에는 오십보 백보, 도긴개긴으로 보인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권익위 조사 결과에 따른 투기의혹 대상의원들에게 셀프 면죄부를 준 것부터 시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면서 "이준석 대표가 공언한대로 엄정 징계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도 탈당 징계에도 버젓이 당적을 유지하며 버티고 있는 자당 의원들을 모른 척하면서 국민의힘을 비판할 때가 아니다"며 "시민들을 기만한 행태에 대해 솔직하게 사과하는 염치부터 챙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