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1차 슈퍼위크에서도 이재명 압승...이낙연 2위
상태바
1차 슈퍼위크에서도 이재명 압승...이낙연 2위
이재명, 1차 슈퍼위크 51% 승리…이낙연 31% 추격 불씨(종합)
이재명, 지역경선 4연승 '대세론' 구축…이낙연 "희망을 얻었다"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09.12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선거인단 64만 명…이재명 51.09%·이낙연 31.45%

이재명, 1차 선거인단 64만 명 투표에서도 과반 압승

1차 슈퍼위크에서도 이재명 압승…이낙연 2위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2일 경선레이스 '1차 슈퍼위크'에서 과반 득표의 완승을 하며 대세론을 이어갔다.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1차 슈퍼위크 결과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1차 슈퍼위크 결과

의원직 사퇴로 배수의 진을 쳤던 이낙연 전 대표도 득표율 30%를 돌파해 후반전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강원 원주 오크밸리리조트에서 발표된 국민·일반당원 1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51.09%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이 전 대표는 31.45%로 2위를 유지했다. 이 전 대표가 이번 경선에서 30% 고지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11.67%), 정세균 전 국무총리(4.03%), 박용진 의원(1.16%), 김두관 의원(0.60%) 순이었다.

이 지사는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과반의 지지를 보여준 선거인단, 당원과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진심을 다해 대한민국에 필요한 일들을 설명드리고, 제가 거기에 부합하다는 점을 열심히 읍소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민심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본선에 대해 많은 걱정을 하시게 되지 않았나 짐작한다"며 "희망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2차 슈퍼위크 사이에 시차가 꽤 있다. 민심의 변화가 누적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지사는 이날 함께 발표된 강원 지역 순회경선에서도 득표율 55.36%를 기록, ▲ 대전·충남(54.81%) ▲세종·충북(54.54%) ▲대구·경북(51.12%)에 이어 4연속 과반 득표에 성공했다.

그다음으로 이 전 대표(27.00%), 추 전 장관(8.61%), 정 전 총리(6.39%), 박 의원(1.90%), 김 의원(0.73%)이 뒤를 이었다.

이 지사는 1차 선거인단 개표 결과와 강원권을 포함한 누적 득표율에서 51.41%로 선두를 굳게 지켰다.

이 전 대표가 31.08%로 2위, 추 전 장관이 11.35%로 3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밖에 정 전 총리(4.27%), 박 의원(1.25%), 김 의원(0.63%) 순이었다.

추 전 장관은 전날 고향인 대구·경북 지역 순회경선에서 큰 차이로 정 전 총리를 제치고 첫 누적 3위로 뛰어올랐다.

민주당은 추석 명절이 지나고 오는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지역 순회경선을 치른다. 1차 슈퍼위크 후 약 2주간의 시차가 있는 셈이다.

이후 제주(10월 1일), 부산·울산·경남(2일)에 이어 열리는 인천(3일) 순회경선에서 2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