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일당에 고문 당한' 설훈 분노 "윤석열은 '일베' 대장이나 해라"
상태바
'전두환 일당에 고문 당한' 설훈 분노 "윤석열은 '일베' 대장이나 해라"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10.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원식 "尹, 국민을 개라고 보는구나!!! 이런 개같은 경우가 있나!! 정말 개판이네!!!"

[ 고승은 기자 ]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구설에 휩싸여 일부 극성세력을 제외한 모든 시민들에게 규탄받고 있는 가운데, 사과(Apologize, 謝過)는 하지 않고 사과(Apple, 沙果) 사진을 연달아 올리며 파문을 키웠다. 이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씨는 정치를 떠나라, 지금 국민을 조롱하는 건가"라고 질타했다.

이낙연 필연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설훈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SNS에 돌잡이 때 사과를 잡은 사진을 올리더니,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까지 올렸다"며 "여론에 밀려 사과를 했지만 윤석열 씨 본심은 사과할 마음이 추호도 없었던 것이다. 무늬만 사과를 한 뒤, 국민을 조롱하고 우롱한 것"이라고 일갈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구설에 휩싸여 일부 극성세력을 제외한 모든 시민들에게 규탄받고 있는 가운데, 사과(Apologize, 謝過)는 하지 않고 사과(Apple, 沙果) 사진을 연달아 올리며 파문을 키웠다. 특히 자신의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것은, 사과하라는 여론에 "사과는 개나 주라"는 조롱조로 답한 격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구설에 휩싸여 일부 극성세력을 제외한 모든 시민들에게 규탄받고 있는 가운데, 사과(Apologize, 謝過)는 하지 않고 사과(Apple, 沙果) 사진을 연달아 올리며 파문을 키웠다. 특히 자신의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것은, 사과하라는 여론에 "사과는 개나 주라"는 조롱조로 답한 격이다. 사진=연합뉴스

설훈 의원은 "윤석열 씨는 전두환 옹호 발언을 한 것 만으로도 민주사회 대한민국의 지도자가 될 자격이 없다"며 "국민의 복장을 터지게 한 게 한 두 번이 아니다. '주 120시간'의 천박한 노동관, 가난한 사람은 불량식품이라도 먹게 해야 한다는 망언 등"이라고 규탄했다.

설훈 의원은 "윤석열 씨는 정치할 자격도 없고, 준비도 안 된 사람이다. 호남에 상처를 주고 사과하며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린 것은 일베나 하는 행동"이라며 "어울리지 않는 옷, 지금이라도 벗고 정치를 떠나라. 대장 노릇이 하고 싶다면 일베 대장하라"고 일갈했다.

이재명 열린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우원식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캠프가 운영한다는 토리인스타그램에 사진이 힌장 올라왔는데 개한테 사과를 주는 모습 뭔 뜻인지 어리둥절했는데 가만 뜯어보니 '옛따! 사과나 먹어라!!!'"라며 "국민을 개라고 보는구나!!! 내가 개라고!!! 이런 개같은 경우가 있나!! 정말 개판이네!!!"라고 분노했다. 

한편, 설훈 의원은 과거 전두환 신군부가 조작한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사건'의 피해자 중 한 명이다. 전두환 신군부는 5.18 광주민주화항쟁 당시 수많은 광주시민들을 학살해 민심이 악화되자 그 책임을 김대중 전 대통령 등에 떠넘기기 위해 날조극을 벌였던 것이다. 

당시 전남대 복학생이었던 정동년씨(현 5·18기념재단 이사장, 전 광주광역시 남구청장)를 잡아들여 마구잡이로 고문, 5.18 광주민주화항쟁을 마치 '야당 지도자 김대중의 조종을 받아 일으킨 내란'이라는 시나리오를 조작해냈던 것이다. 

전두환 신군부가 조작한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사건', 전두환 신군부는 5.18 광주민주화항쟁 당시 수많은 광주시민들을 학살해 민심이 악화되자, 그 책임을 당시 야당 지도자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 등에 떠넘기기 위해 날조극을 벌였던 것이다. 당시 설훈 의원도 조작사건 피해자 중 한 명이다. 사진=연합뉴스
전두환 신군부가 조작한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사건', 전두환 신군부는 5.18 광주민주화항쟁 당시 수많은 광주시민들을 학살해 민심이 악화되자, 그 책임을 당시 야당 지도자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 등에 떠넘기기 위해 날조극을 벌였던 것이다. 당시 설훈 의원도 조작사건 피해자 중 한 명이다. 사진=연합뉴스

당시 신군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과 문익환 목사,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24명을 기소했으며, 당시 고려대에서 학생운동을 하던 설훈 의원도 내란예비음모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신군부에 의해 지하실로 끌려간 이들은 무자비한 고문을 당했는데, 설훈 의원 역시 온갖 고문을 받아 만신창이가 됐다. 그는 그만큼 전두환과 그 일당에겐 여전히 이를 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이 공개한 사료를 보면, 설훈 의원은 당시 1심재판 최후진술에서 “5월17일 이전에는 솔직히 평화 시위를 계획했는데 광주 사태를 보고 나서는 생각이 달라졌다. 이 구차한 목숨 바칠 각오를 했다"며 "지금 몇몇 분들이 눈물을 보이셨는데 고문당한걸 가지고 눈물을 흘려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광주에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억울하게 죽어갔는가? 이 눈물은 그 사람들에게 보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훈 의원은 "군대에 총을 줄 때는 국민을, 국가를 지키라는 것이지 국민을 죽이라고 준 것이 아니다"라며 "그런데 계엄군은 시민을 패고, 밟고, 칼로 찌르고 총으로 쏘았다. 수많은 사람이 죽고 다친 것으로 안다. 시체를 자동차에 매달고 달린 것으로 안다. 이게 어찌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인가?"라고 했다. 그는 "나는 나 하나 죽더라도 이 나라가 멸망의 길로 가고 있는 것을 보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