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작년 외국인직접투자 5억6천만 달러… 전년 대비 85.4%↑
상태바
부산 작년 외국인직접투자 5억6천만 달러… 전년 대비 85.4%↑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1.1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 5.6억 달러...비수도권 1위
2030세계박람회 유치활동 등 도시브랜드 가치 상승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 작년 부산 내 외국인직접투자액(FDI)이 최근 5년 내 신고액 기준 최대 규모인 5억60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우리나라 전체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은 295억1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 2020년 대비 신고액 기준으로 42.3%, 도착액 기준으로 57.5% 증가했다. 부산시는 2020년 대비 신고액 기준 85.4%, 도착액 기준 16.6% 증가했다.

작년 부산 내 외국인직접투자액(FDI)이 5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사진=부산시청)
작년 부산 내 외국인직접투자액(FDI)이 5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사진=부산시청)

최근 5년간 부산의 외국인직접투자는 신고액 기준 5년 평균대비 증가율이 62.9%로 비수도권 중 1위이며, 실제 도착액도 5년 평균대비 증가율이 86.7%로 비수도권 중 2위를 차지한다.

외국인직접투자(FDI)는 외국인 투자자가 우리나라 시장의 투자가치를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대한 바로미터다. 코로나19 등 악재에도 부산시의 외국인 직접투자액이 증가세를 보인 것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 등을 통해 부산의 도시브랜드 가치가 상승하면서 부산을 안전한 투자처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으로 여겨진다.

외국인직접투자유형으로는 사업장 신·증축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를 생성할 수 있는 ‘그린필드형 투자유입’이 3억5500만 달러로 전체 외국인 직접투자액의 63%를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선박·금속·기계장비 분야를 중심으로 2020년 대비 156% 증가한 2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으며, 서비스업은 도·소매유통·연구개발·과학기술 분야 등에서 2020년 대비 56.4% 늘어난 3억36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국가별 비중을 보면 싱가포르(19%), 미국(14%), 중국(13%), 일본(11%) 등 순이다. 싱가포르는 연구개발·과학기술, 미국은 도·소매, 의약, 중국은 도·소매, 일본은 기계장비·의료정밀을 중심으로 각각 투자했다. 특히, 캐나다의 운송용 기계, 싱가포르의 의약·바이오 분야 연구개발 전문투자가 집중 유입돼 글로벌 선박 건조 등과 바이오의약 연구 및 생산거점 구축작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이준승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향후 해외 유력 매체와 투자기관 등을 활용해 부산시의 우수한 투자환경 홍보하고, 온라인 및 오프라인 투자설명회 개최를 통해 미래 가능성이 있는 유망기업을 적극 유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