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 공동선언...박지원 "독재당 운영”이라며 “해당행위이기에 인정못한다” 비판"
상태바
국민의당 바른정당 통합 공동선언...박지원 "독재당 운영”이라며 “해당행위이기에 인정못한다” 비판"
  • 김현태 기자
  • 승인 2018.01.1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오른쪽)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 희망의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개혁신당(가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준화기자

[뉴스프리존=김현태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양 당의 통합을 공동으로 선언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미래를 위한 통합과 개혁의 정치를 시작한다"는 제목의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두 대표는 양 당이 힘을 합쳐 통합개혁신당을 만들어 한국정치를 바꾸는 새로운 정치세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통합 선언'에서 두 대표는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 희망의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개혁신당(가)을 만들겠다"며 "저희 두 사람은 양당의 대표로서 어떤 어려움도 극복하고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두 대표는 회견 첫머리에서부터 보수적 안보관을 강조했다. 이들은 "지금 우리 사회를 짓누르는 불안감의 근원은 안보 불안"이라며 "안보 불안은 휴전선 이북의 북한 핵과 미사일로 유발된 것인데, 문재인 정부는 주도적 해결의 의지와 역량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것은 북핵과 미사일이 대한민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위험한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이런 안이한 생각을 갖고 있는 한 북핵 문제는 해결될 수 없고 진정한 평화도 없다. 한미동맹을 약화시키고 중국 눈치 보는 외교정책, 북한에 유화적인 대북정책으로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을 지켜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건전한 개혁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힘을 합쳐 정치의 혁신을 바라는 국민 여망에 부응하겠다고도 밝혔다. 양당 대표는 "국민의당은 지난 총선에서 제3의 길을 약속하고 국민의 소중한 선택을 받았고, 바른정당은 촛불정국 이후 온갖 시련에도 불구하고 개혁적 보수의 길을 지켜왔다"면서 "이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건전한 개혁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힘을 합쳐 우리 정치의 혁신을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에 대해서는 오직 국가 이익과 국민의 행복을 기준으로, 협력할 것은 흔쾌히 협력하고 견제할 것은 끝까지 견제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강력하고 건전한 수권정당의 길을 가겠다"고 했다.

하지만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안철수식 독재당 운영”이라며 “해당행위이기에 인정못한다”고 비판했다. “통합선언은 불법이고 해당 행위”라고 비난했다. 박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총에 보고도 되지 않고 설사 사전보고가 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사후 의총 추인이 관례”라며 “안철수식 독재당 운영은 박정희 전두환은 독재수법”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개혁에 대해 이들은 "통합개혁신당은 낡고 부패한 구태정치와의 전쟁을 선언한다"며 "패거리·계파·사당화 같은 구태정치와 결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부정부패는 성역 없이 뿌리를 뽑겠다. 부패 정치인과 절연하기 위한 자정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하고, "깨끗하고 유능한 젊은 인재들에게 과감하게 문호를 개방하겠다. 청년·여성·장애인에게 기회를 드리고, 성실하게 살아가는 시민들의 정치 참여를 보장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힘을 합쳐 우리 정치의 혁신을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고자 한다"라며 "문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대해서는 오직 국가이익과 국민의 행복을 기준으로 협력할 것은 흔쾌히 협력하고 견제할 것은 끝까지 견제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강력하고 건전한 수권정당의 길을 가겠다"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