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선 도전 의지 강했던 권영진 대구시장 전격 불출마 선언
상태바
3선 도전 의지 강했던 권영진 대구시장 전격 불출마 선언
  • 박용 기자
  • 승인 2022.03.30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시대에는 새 인물이 대구 이끌어야...당분간 쉴 것
최근까지 강했던 3선 도전 의지, 서울 방문 후 포기한 듯

[대구=뉴스프리존]박용 기자=3선 출마를 공언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30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권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와 새 정부가 출범하는 새로운 시대는 새로운 사람이 대구를 이끌어갈 수 있도록 기회를 드리는 것이 대구를 위한 길이라 생각했다"면서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30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출마를 전격 선언하고 있는 권영진 시장
30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출마를 전격 선언하고 있는 권영진 시장

권 시장은 지난 8년간의 재임기간을 돌아보며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대구시청 신청사 부지 선정 등을 언급한 뒤 "미래를 향한 초석은 어느 정도 다져 놓았다고 생각하며 대구시장으로서의 저의 소명과 역할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은 과제는 다음 시장이 완수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다음 대구시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야 하고 이를 통해 대구 발전을 주도적으로 이끌 능력과 자질을 갖고 있어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당분간 쉬고 싶은 것 외에는 별다른 계획이 없다"며 추가적인 질의응답은 거부했다.

그동안 권 시장은 그동안 3선 도전 의사를 강하게 밝혀왔다.

그는 최근 자청한 기자간담회에서도 윤석열 당선자와 '깐부'라고 내세우며 새 정부와 호흡을 맞춰 지역 발전을 이끌 적임자가 바로 본인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지만, 전날 서울에서 국민의힘 대구지역 국회의원들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진 뒤 당 지도부 및 지역 국회의원,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 측과 3선 출마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나눈 뒤 불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8년동안 대구시장으로 기반을 닦아왔으나 여론조사에서 출마선언도 하지 않은 홍준표 의원이나 김재원 전 최고위원보다도 낮은 지지율이 출마를 포기하게 한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 경쟁에는 홍준표 의원과 김재원 전 최고위원,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 김형기 전 경북대 명예교수, 정상환 변호사 등이 뛰어든 상태며, 권 시장의 불출마 선언이 향후 대구시장 선거 판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