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정신 지키겠다"는 尹대통령, '전두환 두둔'에서 태세전환?
상태바
"오월 정신 지키겠다"는 尹대통령, '전두환 두둔'에서 태세전환?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2.05.1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과는 차별된 모습. 그러나 대선 전 '개사과' '민주화운동 폄훼' 논란, 대선 후엔 '장성민' 기용

[서울=뉴스프리존] 고승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전 '전두환 두둔' 논란에 이어 '개사과' 파장까지 일으킨 바 있고, 대선 직전 유세에선 "40년 전에 민주화 위해 데모 좀 했다고 해서 소용있나"라며 전두환 정권에 맞섰던 민주화 운동까지 폄훼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는데 과연 그의 태도가 바뀌었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기념식엔 이례적으로 장관·비서진들과 국민의힘 의원들까지 대거 동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기념식엔 이례적으로 장관·비서진들과 국민의힘 의원들까지 대거 동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오월을 드립니다’라는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서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있다. 그날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우리는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5·18은 현재도 진행중인 살아있는 역사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이라며, "오월 정신이 담고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한다. 이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확대해 나갈 책임은 온전히 우리의 손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을 향해선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며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기념식엔 이례적으로 장관·비서진들과 국민의힘 의원들까지 대거 동행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들과 함께 손잡고 부르기도 했다. 이같은 모습은 기존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차별되는 모습이라는 평가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전에는 국민의힘 당원과의 간담회에서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했다가 파장을 일으킨 바 있으며, 이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는 반려견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까지 올렸다가 파문을 더욱 키웠다. 사진=YTN 뉴스영상 중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전에는 국민의힘 당원과의 간담회에서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했다가 파장을 일으킨 바 있으며, 이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는 반려견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까지 올렸다가 파문을 더욱 키웠다. 사진=YTN 뉴스영상 중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전에는 국민의힘 당원과의 간담회에서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했다가 파장을 일으킨 바 있으며, 이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는 반려견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까지 올렸다가 파문을 더욱 키웠다. 즉 '사과는 개나 줘라'라는 메시지로 읽히면서다. 그로 인해 그에겐 '윤두환'이라는 호칭까지 붙은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 대선 이틀 전인 지난 3월 7일 경기 하남시 스타필드 앞 유세에서 "옛날 한 40년 전에 민주화 위해서 데모 좀 했다고 해서 그거 소용있나"라며 "지금까지 학생운동했다는 그 족보 팔아가지고 정치권 언저리 돌면서 벼슬 자리와 이권에 악착같이 접촉해서 한번 잡으면 절대 안 놓으려고 하고, 또 어떻게든 권력 잡아서 폼나게 살고 돈 벌려고 하는 이런 사람들이 국민의 머슴 맞나"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내 학생운동을 했던, 소위 586이라 불리는 정치인들을 향해 질타한 것이다. 물론 이들의 기득권 지키기 행위나 고루한 생각이 비판의 대상으로 꼽히지만, 과거엔 전두환 군사정권과 앞장서 싸웠고 분명 민주화에 공헌했다는 점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당시 발언은 과거의 민주화 운동까지도 폄훼하는 발언으로 해석될 여지가 충분하다는 점이었다. 그는 엄혹했던 그 시절 '사법시험 9수'를 하던 중이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정책조정기획비서관에 장성민 전 의원을 임명한 것도 논란의 소지가 있다. 장성민 비서관은 지난 2013년 'TV조선' 시사프로를 진행하면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강변하는 소위 '탈북자'의 발언에 힘을 실어준 전력이 있어서다. 즉 전두환 신군부에 목숨걸고 싸웠던 광주 시민들을 크게 모독하는 행위를 주도했던 인사까지 중용한 것이다. 사진=TV조선 방송영상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정책조정기획비서관에 장성민 전 의원을 임명한 것도 논란의 소지가 있다. 장성민 비서관은 지난 2013년 'TV조선' 시사프로를 진행하면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강변하는 소위 '탈북자'의 발언에 힘을 실어준 전력이 있어서다. 즉 전두환 신군부에 목숨걸고 싸웠던 광주 시민들을 크게 모독했던 인사까지 중용한 것이다. 사진=TV조선 방송영상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정책조정기획비서관에 장성민 전 의원을 임명한 것도 논란의 소지가 있다. 장성민 비서관은 지난 2013년 'TV조선' 시사프로를 진행하면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강변하는 소위 '탈북자'의 발언에 힘을 실어준 전력이 있어서다. 즉 전두환 신군부에 목숨걸고 싸웠던 광주 시민들을 크게 모독했던 인사까지 중용한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5.18 기념식 참석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으나, 정작 그는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전두환씨를 두둔하고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다 또 전두환 정권과 목숨걸고 싸웠던 광주시민들을 폄훼한 인사까지 중용했다는 점에서 과연 진정성이 얼마나 있을지는 아직 의문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