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 “아산만권 베이밸리 구축, 충남 50년 먹거리 책임질 것”
상태바
[6.1지방선거]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 “아산만권 베이밸리 구축, 충남 50년 먹거리 책임질 것”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2.05.29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온양온천역 집중유세...천안 일대 유권자 접촉 강화
아산시 온양온천역 광장서 선거유세(사진=김태흠 힘쎈캠프).
아산시 온양온천역 광장서 선거유세(사진=김태흠 힘쎈캠프).
천안시 신부동 아라리오 광장 건너편서 선거유세(사진=김태흠 힘쎈캠프).
천안시 신부동 아라리오 광장 건너편서 선거유세(사진=김태흠 힘쎈캠프).

[충남=뉴스프리존] 김형태 기자=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도지사 후보는 29일 천안과 아산 일대에서 유권자들과 연달아 접촉하는 등 집중 유세를 통해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온양온천역 광장에서 열린 집중 유세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충청의 아들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을 뒷받침 하느냐, 아니면 민주당이 계속 발목 잡게 놔두느냐가 달린 선거”라며 “우리가 만든 윤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국민의힘 후보들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문재인 정권은 지난 5년간 공정과 상식 무너뜨리고 도덕 파괴 및 헌정과 법질서를 무너뜨렸다”며 “국회에서 독선과 오만으로 일관하는 이런 세력을 심판해주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이어 “충남도정을 민주당에 12년간 맡겼지만 변한 게 있냐”며 “윤석열 당선으로 반세기 만에 충남의 대통령 나왔다. 충남에 물이 들어오는 이 절호의 기회에 노젓는 뱃사공은 추진력 있는 리더십을 가진 저 김태흠 같은 사람이 도지사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아산만에 미국 실리콘벨리와 같은 베이밸리를 만들어 아산, 충남의 50년 먹거리를 만들어내겠다”고 공약을 제시한 뒤 “저 뿐만 아니라 박경귀 후보를 아산시장으로 만들어주셔야 함께 아산발전 설계할 수 있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김 후보의 이날 온양온천역 유세에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조수진 의원, 이용호 의원, 이용 의원 등 중앙당 지원단과 심대평 후원회장, 이명수 충남도당 위원장 등도 대거 참석해 지지를 당부했다.

나경원 전 원내대표는 “김태흠 후보는 3선 국회의원 하고 충남 부지사도 하는 등 준비된 후보”라며 “도지사는 결단력이 있어야 하는 데 김 후보는 국회에서 보면 옳은 말 잘하고 추진력 있는 의원으로 정평이 나 있다. 김태흠 뽑으면 충남도 대박 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조수진 의원도 “충청은 충절의 고장인데 더불어민주당은 충남을 권력형 성폭력 , 성추행 도시로 만들었다. 안희정 따라 박완주까지 성폭력 사건으로 제명되고도 반성도 없다”며 “대체 우리 충청을 뭘로 보고 이런 짓을 하느냐”고 일갈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