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주촌면 아파트 주민, 코스트코 입점 반대 집회
상태바
김해 주촌면 아파트 주민, 코스트코 입점 반대 집회
  • 이진우 기자
  • 승인 2022.07.10 17:48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위브제니스 입주민 200여명 “교통 대란 우려 대책마련 호소”

[경남=뉴스프리존]이진우 기자 = 김해시 주촌면 선천지구 도시개발지구 내에 건설 중인 미국계 대형 할인점 코스트코 김해점이 오는 8월 개장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인근 주민들이 교통 대책을 요구하며 개점을 반대하고 나섰다.

두산위브제니스 아파트 주민 200여명이 지난 9일 오후 코스트코 현장 앞에서 개장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두산위브제니스 아파트 주민 200여명이 지난 9일 오후 코스트코 현장 앞에서 개장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인근 두산위브제니스 아파트 주민 200여명은 지난 9일 오후 코스트코 현장 앞에서 개장 반대 집회를 열어 “코스트코가 오는 8월 개장을 목표로 막바지 작업을 서두르고 있는데도 행정 당국은 아직까지 교통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인근에는 이미 1만 여세대의 아파트가 입주해 있으며, 코스트코 앞 도로를 통해 공단으로 출퇴근하는 인구 또한 하루에 수천명이 넘는다”며 “이 같은 교통대란 우려에도 김해시는 지금까지 뚜렷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시급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교통대책 없이 코스트코가 개점을 할 경우 하루 8000여 대의 차량 통행으로 인한 교통지옥은 물론 매연, 분진 발생 등 주민 피해는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문제들을 조속히 해결하지 않고 계속 외면한다면 강도 높은 시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코스트코 바로 앞 3500여 세대가 입주해 있는 두산위브제니스 아파트 주민들은 입구 출입로가 현장과 인접해 있어 공휴일이나 주말에는 통행이 불가능할 것”이라며 “아파트 출입로 변경 없이는 개점이 불가하다며 시급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시는 그동안 납득할 수 없는 도시계획에 따른 교통 환경영향평가 등에 대한 문제점을 인정하고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교통대란 우려에 대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651968 2022-08-01 07:49:05
교통은 이미 예상된 거 아니었나?
그리고 집값은 대부분 올랐어 여기만 오른게 아니고

놀자준 2022-07-31 09:00:15
너거들 코스트코땜에 집값오른다 ㅋㅋㅋㅋ

탱엥 2022-07-20 18:35:14
하하하 웃긴다.


아파트 주민들아. 아파트 생겨서복잡해진거는 생각 안하나?
니들이 줬던 피해는.당연한거라고 생각한겨.
아파트 샹겨소 ㅅ 카이라인망치고 그ㄴ ㄹ 생긴.ㄴ건 안미인하고?

입주때는 당연한거라 생각했지?
동내 좋아보이개 만들어 준거 같지?

코스트코도마찬가지아닐까??

수그니 2022-07-15 17:52:05
진짜 어어없네 언제는 유치 할라고 지랄 난리를 치더니 이제와서 개장반대 에라이 토나온다. 나도 예전에 저 아파트 살다가 나왔지만 진짜 수준 떨어지는 보상금 노리고 시위하는 또라이들

율하 2022-07-14 13:41:53
주촌 저기 살기 별로에요
축사때문에 악취심하고 공장도 많고
아스콘공장 아파트하고 700미터거린가 그럴걸요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