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일요일 날씨] 밤사이 열대야, '입추'에도 무더위 속 소나기
상태바
[7일 일요일 날씨] 밤사이 열대야, '입추'에도 무더위 속 소나기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8.06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7일은 가을 준비를 시작하는 절기 '입추'(立秋)이지만, 전국에 무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휴일을 맞은 일요일도 뜨거운 열기는 쉽게 식지 않을 것으로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경북권은 새벽부터 밤 사이에, 전라권과 경남권, 제주도는 오전부터 오후 사이 비가 내리겠다.

이러한 더위로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새벽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5~60mm의 소나기가 지나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서해5도 5∼60㎜, 강원영동, 충청권, 남부지방, 제주도는 5∼40㎜다.

아침 최저기온은 24∼28도로 서울과 청주 27도, 특히 서울 지역은 27도로 12일째 열대야가 나타나겠고, 안동은 25도로 예상된다.

한 낮 최고기온은 30∼36도로 전국 곳곳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 31도, 세종 32도, 부산도 32도, 대구는 36도까지 오르겠다 예보됐다.

한편,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온열현상은 새벽부터 아침 사이 일부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면서 강하게 쏟아지는 곳도 있겠고 시간당 20∼30㎜의 강한 소나기가 내리면서 가시거리가 급격히 짧아지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도 있겠다.

또한, 조업 활동하기에는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서해·남해 0.5∼1.5m로 예상된다.

이러한 더위는 다음 주 시작하는 8일부터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다소 누그러지겠고 폭염 특보도 완화되거나 해제될 가능성이 높다.

주간예보
주간예보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