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청년위원장들, 박지현에 “누구 맘대로 민주당 청년 대표하나”
상태바
민주당 청년위원장들, 박지현에 “누구 맘대로 민주당 청년 대표하나”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11.25 19: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 한 때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청년 리더로 꼽혔지만, 잇따른 쓴소리로 내부 총질이라는 비난을 받으며 당 내에서 ‘갓 끈’이 떨어진 박지현 전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전국의 민주당 청년위원장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SNS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 SNS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이번 참사는 시내 한복판에서 많은 국민의 죽음을 방치한 국가적 ‘인재’다. 안전의 실패이자 정부와 행정의 책임”이라며 “우리 청년들은 이 죽음을 결코 잊을 수 없다. 희생된 우리 청년들에게, 우리 친구들에게 지켜주지 못 해 죄송하다는 말을 전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리고 게시물 하단에 ‘더불어민주당 청년 일동’이라고 표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전국 17개 시·도 청년위원장들이 유감을 표하고 나섰다. 노성철 민주당 서울 청년위원장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동’이라는 말은 어떤 모임과 단체의 모든 사람을 칭하는데, 어찌 박지현 당원이 민주당 청년의 대표처럼 글을 쓸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이에 전국 시도당 청년위원장 17명은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노성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청년위원장
노성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청년위원장 ⓒ뉴스프리존DB

노 위원장은 “추모하는 마음, 그리고 본인이 바라는 정치의 길을 존중한다”면서도 “많은 청년 당원들이 박지현 당원이 ‘더불어민주당 청년 일동’이라 표현함에 불편함을 느낀다. 앞으로 이와 같은 표현은 지양 부탁드린다”고 직격했다.

한편 박 전 위원장은 최근 SNS에서 장경태·서영교 최고위원과 김의겸 대변인을 언급하며 "혐오정치에만 기대는 일부 인사들을 당직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당 내 반발을 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공동체 2022-11-25 21:41:45
관종입니다.누구 마음대로 더불어민주당 청년일 동이라고 합니까. 사칭 하는 이유를 모르겠군요.

솔직히 2022-11-25 20:20:17
한심하다. 맞는 말, 옳은 행동에도 개개인의 호불호, 기분따라 같이 하네 마네 하는 정도로 어떻게 누군가를 대표하는 위치에서 정치를 하겠다는건지.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