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붓의 가치 실현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포토뉴스
한국당 '지만원 딜레마'..나의원에게 공개 욕설..왜?
  • 손우진 기자
  • 승인 2019.01.07 22:15
  • 수정 2019.01.08 08:45
  • 댓글 0

[뉴스프리존= 손우진 기자] 자유한국당 5·18진상조사위원으로 거론되는 극우 보수논객 지만원 씨가 최근 나경원 원내대표와 회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지씨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거친 욕설과 폭언을 쏟아내 논란이 커지고 있다.

▲YTN 뉴스영상 갈무리

7일 YTN에 따르면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을 두고 지만원은 지난 5일 태극기 집회 연설에 참가해 전날 나 대표를 국회에서 만났다고 밝혔다.

그런데 극우논객 지만원 씨가 태극기 집회 연설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댕 원내대표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욕설을 퍼부었다. 이 자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사위원 추천에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는데, 지 씨는 회동 이튿날 공개석상에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거친 욕설과 폭언을 쏟아내 파장이 일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어 지 씨는 "나경원 그 XX 여자 아니냐? 그거 내가 안 들어가면 공신력 없는 거다"며 "다른 사람이 조사위로 들어가 내 연구를 토대로 의견을 내면 초반부터 제제를 받아 입을 열 수 없다. 나경원 XX 아니냐"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 씨는 "그게 어떻게 한국당의 말이냐. 원내대표라는 게"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나 원내대표는 "지 씨에게 조사위원 추천을 제시했다"며 "욕설 섞인 지 씨의 반응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 씨는 한국당 추천 몫 3명이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와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등에게 돌아갈 거라고 예상했지만, 지난6일, 조갑제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조갑제 대표는 지 씨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나 대표는 추천위원을 7일 발표하려 했으나 전임 지도부에서 정리한 후보 명단에 당내에서 이견이 많고 추가 모집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위원 발표를 연기한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극우로 분류되는 지 씨를 진상조사위원에 포함하는 데 상당한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에 불필요한 빌미만 제공할 것이라는 우려다. 지 씨는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됐다는 주장 등으로 수차례 형사처벌을 받으며 5.18 피해 유족 등으로부터 논란의 한가운데에 선 인물이기도 하다. 앞서 지 씨는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 김사복 씨를 빨갱이라고 지칭해 김 씨의 아들로부터 고소를 당했습니다. 현재 지 씨의 고소사건이 검찰에서 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조사위원으로 선정될 가능성은 희박한 상태이다.

앞서 극우 인사 지만원 씨가 한국당 몫의 5·18진상조사위원으로 물망에 오르자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이런 움직임을 한목소리로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지 씨는 시스템클럽 홈페이지를 통해 8일 오후2시 서울 동작구 소재 나 대표의 지역구 사무실 인근에서 나 원내대표 규탄 집회를 열 것이라고 공지했다.

손우진 기자  shson455@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