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성탄연휴 첫날, 대부분 포근하고 이브엔 비가 ...중서부 미세먼지 '나쁨'
상태바
[날씨] 성탄연휴 첫날, 대부분 포근하고 이브엔 비가 ...중서부 미세먼지 '나쁨'
  • 배수현 기자
  • 승인 2017.12.23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날씨

[뉴스프리존=배수현기자]성탄 연휴 첫날인 오늘은 눈 예보도, 추위 걱정도 없다. 전국에 구름이 많이 끼는 가운데 예년보다 포근한 겨울 날씨를 보이겠는데, 현재 영상 5도인 서울 기온, 한낮에는 9도까지 올라 어제보다 3도가량 높겠다.

하지만, 날씨가 포근해지니 또 미세먼지가 문제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밤부터 24일까지 서울과 경기도의 예상 강수량은 5~20㎜다. 중서부 지방은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까지 오르겠고 다른 대부분 지역도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짙어질 수 있겠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5에서 4도, 낮 최고기온은 5~13도로 전날보다 포근하겠다. 특히 23일 아침에 내륙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기온이 낮은 경기 중부와 영서, 충북 일부 지방은 눈이 오는 곳도 있겠는데 밤이면 대부분 그친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 영서·충청권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전망된다. 또 수도권·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강원 영동·대구·경북은 오후부터 ‘나쁨’ 수준이 나타날 수 있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서울의 한낮 기온이 9도까지 오르겠고요, 강릉 12도, 대구 11도, 대전도 11도까지 높아지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먼바다 0.5~1.0m, 남해 먼바다 0.5~1.5m, 동해 먼바다 1.0~2.5m로 일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수원 0도, 청주 0도, 대전 0도, 춘천 -2도, 강릉 4도, 전주 1도, 광주 1도, 제주 6도, 대구 -1도, 부산 4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수원 10도, 청주 10도, 대전 11도, 춘천 7도, 강릉 12도, 전주 12도, 광주 12도, 제주 15도, 대구 11도, 부산 13도 등으로 전망된다. 이후에는 찬 공기가 밀려오며 기온이 뚝 떨어져 성탄절에는 맑은 가운데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현재 서해안과 내륙 곳곳에 옅은 안개가 끼어있다. 대기가 정체된 가운데 외부 오염물질이 유입되면서 공기가 점차 탁해지겠다. 하늘에 구름양도 서서히 늘어나겠고, 동해안은 건조특보 속에 메마른 날씨가 계속되겠다. 오늘 낮 기온은 대부분 10도 안팎까지 오르겠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