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0.052초' 최민정, 쇼트트랙 1,000m 銀 [베이징]
상태바
'아! 0.052초' 최민정, 쇼트트랙 1,000m 銀 [베이징]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2.1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한국 선수단에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세 번째 메달을 안겼다.

[올림픽] 눈물 흘리는 최민정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2위로 들어온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2.11 
[올림픽] 눈물 흘리는 최민정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2위로 들어온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2.2.11 

최민정은 11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28초443의 기록으로 쉬자너 스휠팅(네덜란드·1분28초391)에 이어 0.052초 차로 밀려 2위를 차지했다.

한국이 이번 대회 메달을 딴 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김민석(성남시청·동메달), 쇼트트랙 남자 1,500m 황대헌(강원도청·금메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5명의 선수 중 4위로 스타트를 끊은 최민정은 결승선 6바퀴를 남기고 인코스를 노려 4위로 올라섰다.

그는 결승선 2바퀴를 앞두고 특기인 아웃코스 질주를 펼쳤다.

최민정은 온 힘을 다해 스피드를 올렸다. 순위 싸움은 치열하게 벌어졌다.

이런 가운데 앞에 있던 크리스틴 샌토스(미국)와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가 엉켜 넘어지면서 최민정은 순식간에 2위를 꿰찼다.

최민정은 승부수를 띄웠다. 마지막 코너에서 힘을 다해 스휠팅을 쫓았고 날 밀기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약간 늦었다. 스휠팅의 날이 먼저 통과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벨기에 하너 데스멋(벨기에)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폰타나는 페널티 판정을 받아 실격됐다. 샌토스는 4위를 기록했다.

[올림픽] 최민정 은메달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2022.2.11
[올림픽] 최민정 은메달 = 11일 베이징 캐피털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최민정이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2022.2.11

2018 평창 동계올림픽 2관왕인 최민정은 이번 대회 2,000m 혼성계주에서 팀 동료 박장혁(스포츠토토)이 넘어지는 바람에 예선에서 탈락했고, 여자 500m 준준결승에선 얼음에 걸려 넘어지면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최민정은 경기가 끝난 뒤 0.052초차로 금메달을 놓친 아쉬움에 눈물을 쏟았다.

하지만 최민정은 편파 판정이 난무하는 가운데 본연의 실력으로 이번 대회 자신의 첫 메달을 획득했다.

이유빈(연세대)은 준결승에서 3위를 기록해 아쉽게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그는 파이널B에서 2위를 차지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