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남진 새꿈도시조성사업 방치...부실업체 선정이 문제
상태바
정남진 새꿈도시조성사업 방치...부실업체 선정이 문제
  • 박우훈 기자
  • 승인 2022.11.2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이 전남도의원, 전남도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 촉구

[전남=뉴스프리존]박우훈 기자= 전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 김정이 의원(순천8ㆍ더불어민주당)이 제367회 제2차 정례회 건설교통국 소관 2023년 예산안 심사에서 수년째 방치되고 있는 정남진 로하스타운 새꿈도시조성사업에 대해 지적하며 전남도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정이 의원(순천8, 더불어민주당)
김정이 의원(순천8, 더불어민주당)

새꿈도시 조성사업은 전남도가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시기에 맞춰 민간자본을 유치해 50세대 이상 주택과 편의시설을 조성 및 분양하는 사업이다. 2009년 전국 처음으로 ‘은퇴자 도시’ 조성사업으로 시작해 현재 ‘새꿈도시’로 명칭이 변경돼 진행하고 있다.

41개 후보지 중 현재(2021. 10. 기준) 4개소가 추진 중에 있다. 2개소는 공사 중이거나 분양 중이고 2개소는 행정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

김정이 의원은 “새꿈도시 조성사업은 첫발을 뗀 지 13년이 지나도록 별반 성과 없이 기존 개발사업 4개소에 대한 입주 안내 말고는 거의 방치 수준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남진 로하스타운 조성지역의 경우 애초 부실한 업체 선정이 문제”라며 “6~7년 자본금을 투자하고도 사업진행은 커녕 원금 회수도 어려운 상황에서 도민의 피해를 언제까지 지켜보고만 있어야 하냐”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상훈 건설교통국장은 답변을 통해 “정남진 로하스타운의 여러 상황에 대해서는 업무 담당 관련 부서와 면밀한 협의를 통해 일정 협의 등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