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화물연대 파업 멈춰주오" 평택시민지역경제살리기 비대위 맞불집회
상태바
"평택항 화물연대 파업 멈춰주오" 평택시민지역경제살리기 비대위 맞불집회
  • 김경훈 기자
  • 승인 2022.11.3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경훈 기자=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시멘트 분야 화물사업자·종사자를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30일 오전 11시17분 현재 평택당진항 동부두 7정문앞 경기평택항만공사 앞 (뉴스프리존DB)
30일 오전 11시17분 현재 평택당진항 동부두 7정문앞 경기평택항만공사 앞 (뉴스프리존DB)

이에 화물연대는 29일 성명문을 통해 “업무개시명령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105호의 강제 근로 폐지 협약에 위반된다”며 무효 가처분 신청과 취소 소송으로 대응할 강경자세를 취하고 있다.

화물연대 평택지부의 경우 30일 700여 조합원들과 함께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평택항 일대에서 도로변에 화물트럭을 세워놓고,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30일 평택항 일대에서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화물연대를 향해 "고통받는 지역경제와 평택시민들을 위해 파업철회와 극단적인 행동을 자재헤야 한다"며 맞불집회를 시작했다. (뉴스 프리존DB)
30일 평택항 일대에서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화물연대를 향해 "고통받는 지역경제와 평택시민들을 위해 파업철회와 극단적인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맞불집회를 시작했다. (뉴스 프리존DB)

이런 가운데 평택시민지역경제살리기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이날 평택화물휴게소 앞에서 “우리 평택뿐만 아니라 주변 지역경제에 심각한 피해가 예상돼 파업을 자제해 달라고 요구하기 위해 나섰다”며 맞불집회를 시작했다.

비대위는 이날 “화물연대의 파업은 평택시민들에게 고통을 강요하는 것”이라며“지금은 함께 극복해야할 시간인 만큼 극단적인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종호 비대위원장은 “화물연대의 파업철회가 이루어질 때까지 이와같은 호소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국제노동기구(ILO) 핵심 협약 105호는 정치적 입장 표명과 파업 참가에 대한 처벌로 강제 근무를 시킬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비준국 176개국 가운데 우리나라는 비준국이 아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